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1 오후 08:54: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누가 누굴 단죄해” 특별윤리위 논란
예천군의회 특별위원회 의원
이번 사태 직간접적 연관돼
김성용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10일(목) 21:17

↑↑ 예천군의회 의장단이 사과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종철 부의장, 이형식 의장.
ⓒ 대구광역일보
예천군의회가 국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의원을 제명시키기 위해 ‘특별윤리위원회’를 구성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지역의 반발이 거세다.
10일 예천군의회 등에 따르면 이형식 군의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예천군의회 윤리특별위원회를 개최해 사건 당사자인 박종철 의원을 제명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군의장이 이날 지역 모처에서 의원들과 접촉을 갖고 의견을 조율한 결과 내린 조치로 알려졌다.
예천군의회 조례에 의하면 특별윤리위는 의장을 포함한 8명 이내로 구성하도록 했다.
군의회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해 5~6명 선에서 특별윤리위를 구성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주민들은 특별윤리위에 대해 “누가 누굴 단죄하느냐”며 곱지 않은 시선이다. 위원회에 참여할 의원들 모두 이번 사태에 직·간접적으로 연관돼 있기 때문이다.
논란의 중심에 선 박 의원(당시 부의장)은 가이드를 폭행해 얼굴에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혔다.
폭행 당시 버스 안에는 군의장과 동료의원이 있었지만 폭행하는 박 의원을 제지하지 않은 채 수수방관했다.
권도식 의원은 가이드에게 ‘여성접대부가 있는 술집으로 데려다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의원들은 또 숙박하는 호텔에서 술판을 벌이며 큰소리로 소란을 피워 일본 투숙객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한 주민은 “이번 해외연수에서 보여준 의원들의 행위는 도진개진이다”라며 “과연 특별윤리위원회에 들어갈 만큼 이번 해외연수에서 깨끗한 의원이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김성용·이주현 기자

김성용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현장점검 51일만에 3명 추락사…人..
사람이 찾아오는 의성을 만든다
대우산업개발 ‘이안공감 그리너리 ..
능력남·미녀, 결혼하면 다 소..
로봇산업진흥원, ‘신뢰성기반활용..
상주향토예능단, 日 미야자키현 방..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경주·상주·..
영주시,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 나서
구미 인동보건지소 모유수유 교육
개나리 만개
최신뉴스
경주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5차 ..  
포항시, 기업애로 해결 밀착지원  
전찬걸 울진군수, 현장에서 답을 ..  
세종대왕 ㄱㄲㅋ 작명, 초정밀 반..  
울릉군, 새봄맞이 환경정비활동 펼..  
스트레스는 정말 건강에 해로운가?  
이희진 영덕군수, 직원과 소통과 ..  
영덕군, 전체 어린이집 미세먼지 ..  
경산 ‘중산 코오롱하늘채’ 견본..  
영덕군, 관내 위험구역·축제..  
포항시, 자매·우호·교류..  
대성에너지 도시가스서비스센터, 4..  
주낙영 경주시장, 직원과 눈높이 ..  
대구도시철도, 두류역서 ‘파파파 ..  
2월 대구·경북 ‘불황형 흑자..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