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16 오후 10:19: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오늘 조국 모욕죄로 고소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 제출 예정…
조국, 근거없이 책 비방·필자 매도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9일(월) 22:04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이 자신들의 책을 두고 “구역질 난다”고 말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을 비롯한 저자 6명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20일 오전 11시 30분에 서울중앙지검에 조국 씨에 대한 모독죄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알렸다.
이들은 “조국 씨는 아무런 근거 없이 책을 ‘구역질 난다’고 비방하고 필자들을 ‘부역·매국 친일파’로 매도해 학자로서의 명예를 크게 훼손하고 인격을 심히 모독했다”라면서 “이는 학문과 사상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자 대한민국 헌법정신 부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6인의 필자는 평생 경제사학자로서 연구실을 지켜온 이들로, 일본을 위해 대한민국에 해가 되는 일을 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라면서 “그(조국)는 우리를 부당하게 ‘부역·매국 친일파’라 모욕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씨가 이 책이 일본 정부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했다고 주장했지만, 책의 어느 부분이 그렇다는 것이냐”라면서 “우리는 일본 정부 견해와 상관없이 독자적인 사료 조사와 분석에 입각해 논지를 펼쳤을 뿐”이라고 항변했다.
이들은 “이 책은 기존 한국인 통념과는 다른 새로운 주장을 담았으나, 이는 수십 년에 걸친 필자들의 연구인생 결과를 담은 것으로 진지한 학술적 논의와 비평의 대상이 돼야 함이 마땅하다”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지난 5일 페이스북에서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위안부 성노예화 등이 없었다는 ‘반일 종족주의’ 속 주장 등을 언급하며 “이러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
포항 영일만항, 러·일 잇는 국..
“대구·경북, 가축분뇨시설 수..
경북도, ‘2021년 말산업 육성’ 국..
곽용환 고령군수, 고령형 한국판 뉴..
태풍 피해 극심 영덕·울진Z..
“21일부터 마스크 착용 고지의무 ..
“돈은 줬지만 청탁대가 아니다” ..
경북 커플 위한 ‘낭만결혼식’ 1호..
DIMF ‘2020 수성못 뮤지컬 프린지 ..
최신뉴스
의성군, 추석명절 ‘집에서 보내기..  
안동시, ‘2021년도 업무계획 보고..  
예천군, 친환경 교통주간 운영  
김천시, 추석 명절 불법 주정차 단..  
구미시 ‘2019년도 일상경비 집행..  
청송군, 긴급 읍·면장회의 개..  
영주시, ‘한스타일(K-Style) 육성..  
성주군 벽진면, ‘들녘환경심사위..  
허태웅 농촌진흥청 장, 영천 영농..  
울릉군, 전기화물차 전국 최고 지..  
울진군,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농부..  
포항시, 국내 최초 테마형 로컬푸..  
경주시 체납징수기동반 발족, 맞춤..  
DGB금융, 사회공헌 파트너 매칭데..  
대경경자청, 추석 맞아 건축공사장..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