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31 오후 10:36: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中 유학생 전원 기숙사 격리 결정
경북도, 도내 대학 기숙사 등
임시생활숙소에 14일간 격리
이철우 경북지사와 대학총장
간담회 열고 후속조치 결정
이주현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6일(일) 21:07

↑↑ 지난 12일 지역대학 유학생 관리대책 간담회에 참석한 이철우 경북지사
ⓒ 대구광역일보
경북도는 도내 대학 입국 중국 유학생 전원을 기숙사에 격리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월 개강을 앞두고 입국하는 경북도내 대학 중국인 유학생 모두는 대학 기숙사 등 임시생활숙소에 14일간 별도 생활한 후 개강을 맞이한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3일 현재 도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은 24개 대학 총 2087명이고, 이중 국내체류 653명, 휴학·입학포기 등의 사유로 아직 입국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133명을 제외하면 1301명이 입국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대학 중 중국 유학생이 708명으로 가장 많은 영남대학교는 입국예정 421명 전원을 2월말까지 입국시킨 후 교내 향토관 3개동 등에 보호조치 할 계획이고, 대구대학교의 경우에는 입국예정인 97명을 비호생활관에 14일간 별도 생활시킬 예정이다.
특히 영남대학교, 경일대학교, 안동대학교는 전세버스를 이용해 입국하는 중국 유학생을 한꺼번에 공항에서 기숙사로 이동시킬 계획도 세우고 있다.
기숙사에 입사한 중국 유학생은 14일 기간 동안 외부출입 없이 도시락 등의 식사를 제공받고, 매일 발열체크 등 건강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 받으며 특별한 보호 속에 생활하게 된다.
한편 경북도는 중국 유학생 관리에 필요한 마스크, 손세정제, 손소독제, 열화상감지카메라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기숙사 숙식비, 버스임차비 등 중국 유학생 별도관리를 위해 사용되는 추가비용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 경북도는 시·군, 대학과 협력해 입국전 유학생에게 개별적으로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을 안내 후 기숙사에 입사시킨다.
14일 보호기간 동안에는 외출금지, 이상 징후 시 행동요령을 숙지시킨 후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하고, 보호기간이 끝난 유학생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등 단계별 특별관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도내 대학들이 어려운 결정을 해준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 도에서도 재정지원 등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주현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계란 세례’ 김부겸·‘코로..
대구 구암高, ‘코로나19’ 극복할 ..
“코로나19 함께 이겨내자”…대구 ..
경산 묘목시장은 코로나 찬 바람
경주시, 사적지 봄맞이 환경정비
중국 허난성 기증 마스크 3만장 경..
영천시 공직사회 코로나19 고통분담..
김천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업..
‘박사’ 조주빈, 검찰 송치…“악..
영주시, 전 시민 함께 ‘코로나19’..
최신뉴스
대구시 ‘코로나19 고용대응 특별..  
道, 1일부터 재난긴급생활비 가구..  
<화성산업 인사>  
대구도시철도, ‘착한 임대료 운동..  
DGB대구은행, DGB새출발 신용회복..  
477만가구 전기요금 1조2천억원 유..  
“맛있는 봉화딸기 드시고 면역력..  
청송군, 군민 경제적 부담 덜어준..  
안동시, 재능기부 마스크 학생Z..  
김천시 ‘청년 창업공간 지원사업..  
예천군, 고객중심 민원행정 다양한..  
구미시, 2020년 적극행정 실행계획..  
의성군, ‘지방규제혁신 우수기관..  
문경시, 사회복지시설에 음압기 설..  
청도군공무원직장협, 경제살리기&#..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