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7 오후 07:33: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비슬산 케이블카 용역기관 발표 못 믿겠다…
김문오 달성군수의 야심작
중점사업 확정 ‘강력’ 추진
주민들, 앞산케이블카 이용
년평균 31만명에 불과한데
90만명 이용 설득력 없다 맹폭
조여은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10일(일) 22:13

ⓒ 대구광역일보
달성군의 ‘장밋빛 청사진’ 비슬산 케이블카 건설이 잡음 투성이다.
이 사업은 사실상 3선 연임에 묶인 김문오 달성군수의 야심작이라는 말도 나온다.
때문에 달성군은 김 군수 중점사업으로 확정하고 강력 추진하고 있다.
현재 비슬산자연휴양림~대견봉까지 케이블카 사업구간에는 이미 전기차와 투어버스가 운행중이다.
달성군 남부지역 모씨는 케이블카 건설은 안 된다. 교통이 전혀 없으면 몰라도 전기·자동차 버스가 있는데도 굳이 케이블카를 건설해야 하느냐고 달성군을 몰아세웠다.

▣케이블카 건설 용역 어떻게 했나
달성군은 비슬산 케이블카 건설을 놓고 전문기관에 의뢰한 2017년 자료에는 83만 명으로 예측했다.
군은 지난 7일 아젤리아호텔에 대강당에 열린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에서 90여만명을 예상했다.
케이블카 건설 용역조사기관 관계자는 “아젤리아호텔 등 관광여건 조성에 근거. 이같은 수치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젤리아의 경우 매월 1억여원, 1년에 10여억의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용역조사기관의 케이블카 이용객 수 발표는 호텍 간부들의 직급을 하향조정한 현실에서 관광객 유인책으로는 설득력이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주민들 케이블카 건설 반발
달성군 남부지역 일대 일부 주민들이 발끈했다.
주민들은 팔공산 케이블카는 이용객이 년평균 34만명 내외고 비슬산 줄기인 앞산케이블카도 년평균 31만명 불과한데 90만명이 이용할 수 있냐고 반문했다.
주민들의 이같은 주장에 달성군은 통영케이블카의 탑승율 20.2%를 조정, 비슬산 케이블카 이용할 시 방문객의 16.7%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달성군의 발표에 따른 문제점을 조목조목 따졌다.
주민들은 팔공산 케이블카 탑승율은 4.3%로 적용하면 21만7600명이다고 밝혔다.
이 수치는 현재 달성군이 이용하는 전기차의 이용객 수 보다도 많다는 점을 내세웠다.
실제 주민들은 A씨가 달성군에 비슬산 반딧불이 전기차 정보공개 청구한 자료 현황을 밝혔다.
비슬산 반딧불이 전기차 이용객 년도별로 보면 △2018년 12만4688명 △2019년 11만628명이 이용했다.
2019년 이용객이 2018년 보다 1만4060명이 줄었다.
결국 주민들은 전기차 이용객도 매년 줄어드는데 케이블카 이용객이 늘어난다는 달성군의 말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달성군 케이블카 추진 방법(?)
달성군은 케이블카 건설에 310여억을 쏟아붓는다.
군은 재정투자시 200억원 이상이면 비용편익분석(Benefit-Cost Analysis) 방법을 선택했다.
예타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사업성 판단 기준은 1이 넘으면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1미만이면 200억 이상 사업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 큰 문제는 달성군비로 충당, 케일블카를 건설하면 사실상 대구시 감사를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사업에 따른 전문기관용역이 감사를 피해가는 셈이다.
케이블카 사업에서 흑·적자든 공무원의 신상에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풀이 된다.
결국 케이블카 사업에 따른 정책결정 책임은 군민들이 물을 수 있지만 감사 대상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케이블카 추진 건설 경제성은
케이블카 용역승인에 대해 달성군의회 모의원은 “가장 염려스런 부분이 경제성이라”고 꼬집었다.
모 의원이 케이블카 운영에 따른 손익관계를 달성군에 요구했지만 각 지자체에서 공개를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들어 모 군의원의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모 의원은 타 시·시도에서 관광객을 상대로 이용중은 케이블카가 70-80%는 적자를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군의원의 주장에 달성군은 전국에 설치 운영중인 케이블카는 70-80%는 흑자를 본다고 반박, 상반된 의견 충돌을 보였다.
군의원 케이블카 건설을 민자사업으로 추진 하는게 군살림에 보탬이 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달성군은 “케이블카사업은 지자체 민자 유치가 거의 없다. 장기간 계약을 하는데 계약이 완료되면 시설이 낡아 새로운 투자를 해야 되기 때문에 부담을 많이 느낀다. 때문에 민자사업 보다는 직접 시설관리공단을 통해 운영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군의원에게 설명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 남구, 고산골 공영텃밭 ‘조이..
제5회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100..
영천, 국내 최초 로봇특성화대학 ..
文대통령, 윤석열 사의 1시간여 만..
포항시, 복합 문화예술체험 거점 조..
예천군, 7개 기관 협력 코로나 예방..
‘대구형 배달 플랫폼’ 소상공인·..
상주시종합사회복지관 맞춤 복지행..
포항시 다문화가족 교류·소통공간 ..
영주시장 ‘대한민국 사회발전 대상..
최신뉴스
울릉군, 전기차 보급활성화  
영양군, 농업지도사업 본격화  
영덕군, 새뜰마을사업 공모 2개 지..  
울진군, ‘울진형 뉴딜’ 종합계획..  
“SNS 통해 포항의 매력과 유익한 ..  
경주시, 사적지 정비 탄력…토지보..  
청송군, 국내 최고 글로컬 생태관..  
‘대봉교역 금호어울림 에듀리버’..  
수성 해모로 하이엔 조합, 수성구..  
DGB대구은행, 2021년 제12기 대학..  
도, 축산물가공장 시설·위생·코..  
대구테크노파크, 온라인상담회 열..  
대구시,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 ..  
대구시, 올해 대구의료원 100억 재..  
동국대경주병원장 서정일 교수 취..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