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11-28 오후 08:47: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종합
미분양 8000가구…대구시 잘못된 주택정책 때문
대구시의회 박소영 시의원
“과잉공급 관망해온 대구시
주택정책에 큰 책임이 있다”
조미경 기자 / 입력 : 2022년 10월 04일(화) 19:06

@IMG1대구의 미분양 아파트가 8000가구가 넘어서며 ‘분양시장의 무덤’으로 불릴 만큼 심각해진 까닭은 대구시의 잘못된 주택 공급정책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대구시의회에 따르면 박소영 시의원(동구2)이 “대구의 미분양 아파트가 8월 말 기준 8301가구에 달한 것은 지난 몇년간 과열된 주택시장의 과잉공급을 관망해온 대구시의 주택정책에 큰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구의 미분양 물량이 심각하자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지난달 말 중구·동구·남구·수성구·달서구 등 5곳을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중앙정부에서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사안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박 시의원은 “미분양이 급증한 것은 2018년부터 4년간 12만가구의 아파트가 분양됐고, 2024년까지 총 9만3000가구의 신규 물량이 쏟아지는 과잉공급에 따른 예견된 결과”라며 “미분양 주택 문제는 주택시장과 부동산 문제를 넘어 건설산업을 비롯한 지역 경제 전반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가 미분양 문제의 가장 큰 원인이겠지만 주택시장이 과열됐는데도 법적 요건만 갖추면 주택사업을 승인해준 대구시 정책에도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박 시의원은 “민선 8기 대구시가 사안의 중요성을 무겁게 받아들여 미분양 해소와 주택공급 물량 조절에 적극 개입하는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주택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미경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조경태 의원, 경북대 강연…청년 포..
2022 대구교육시민연합 심포지엄 개..
동절기 코로나19 추가접종 묵시적 ..
달성군, 제1회 유가우마교체험 행사..
서보영 의원, ‘홍준표 시장의 행정..
윤경희가 바라는 희망 청송가…‘하..
계명문화대, ‘문화의 힘을 믿는다..
오도창의 풍년가…두메산골에 핀 영..
포항시 화물연대 총파업 대비 유관..
계명문화대학교, HiVE사업 직업교육..
최신뉴스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성공은 ‘..  
예천군 종합민원과, 행안부 ‘국민..  
영양 별천지배 동호인 전국 단위 ..  
안동소방, 경북의용소방대 어울림 ..  
청송 치매독거어르신 밀착형 사례..  
봉화군, 방사능방재 주민보호훈련 ..  
청송군, 글로벌 인재육성 앞장.....  
제15회 구미 새마을배 오픈 배드민..  
문경서 초·중학생 전국소통 토론..  
상주 암각화의 문화유산적 가치와 ..  
구미시, 지역아동센터 꿈나무 발표..  
의성군 안평면, 찾아가는 우리마실..  
김천 자산동 용머리길 옹벽 아름다..  
군위군, 겨울철 상수도 시설 동파..  
의성군, 일상 속 문화 향유 기회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13년 10월 21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