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8 오후 09:37: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미·중 무역 분쟁 파고 넘어 수출 증가세 확대에 전력
대구시, 미·중 무역분쟁 관련 대응
유관기관 ‘수출 점검 대책 회의’ 개최
지역 수출 영향 점검 대응 방안 논의
김진희 기자 / 입력 : 2018년 07월 19일(목) 20:30

ⓒ 대구광역일보
대구시가 19일 김연창 경제부시장 주재로 미․중 무역 분쟁 관련 유관기관 ‘수출 점검 대책 회의’를 개최해 미국의 무역제재와 중국의 보복조치 등의 지역 수출에 대한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회의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 등 수출 여건 악화 대비 수출 지원 유관기관이 한자리에 모여 현황을 점검하고, 아울러 지역수출기업으로부터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적극 공유하는 등 하반기 수출 증가세 유지를 위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올해 지역 상반기 수출은 자동차부품·기계품목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17.4% 증가해 사상 최대 실적(40억5000달러)을 기록하는 등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또한 미․중 상호관세 부과에 따른 단기적 영향도 제한적(지역 주력 품목 미․중 내수向)일 것으로 전망되고는 있으나, 추가 관세부과 계획이 발표되는 등 무역 분쟁 확대 및 장기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하반기 지역 수출 성장세를 낙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번 대책회의를 계기로 미․중 무역 분쟁 심화 등 수출 하방압력에 경각심을 갖고 철저히 대비하는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고 유관 기관 합동 대응체계를 긴밀히 구축하며 지역 산업계 동향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수출 영향을 최소화하고 필요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대구시는 미·중 수출의존도가 높은 수출 구조 개선 및 수출 시장 다변화를 위해 하반기에는 인도, 동남아, 유럽등 신흥유망지역 위주로 확장 지원해 안정적 수출 환경 조성에 노력할 계획이다.
유관기관들도 미·중 무역분쟁 피해기업 발생시 신속한 자금지원, 무역보험 확대, 대체 수출국 및 신규 수출시장 발굴 등 기업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연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논의된 의견을 적극 수렴해 기업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하반기에도 견고한 수출 성장을 유지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또한 지역 기업도 급변하는 수출 현장에 대처할 수 있도록 기술 경쟁력 확보, 수출선 다변화 노력, 틈새시장 공략 등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10월 20일은 ‘간의 날’ 건강 챙기..
농가소득 향상…살맛나는 부강 청도..
영천문화원, ‘어르신 공연단과 함..
자원봉사로 시작하는 행복한 영천만..
영천경찰서-다문화센터 협업 방문교..
포항제철소, 세계 최대 두께 슬라브..
영천시장기 족구대회 성황
영천시, 도시재생뉴딜사업 선도지역..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 개최
경주시, 미니태양광 설치하고 전기..
최신뉴스
대구 50대 부부 폭행사건…관련자 ..  
‘재정 실기로 고용 악화’ 지적에..  
김종회 의원, 해경 무사안일주의 ..  
김규환 의원 “정부가 보고서 은폐..  
낚시어선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 이..  
최경환“융합교육원 설립 대책 시..  
월성 원전 6년 동안 고장 20건  
해경 체력검정 엉터리 드러나 총..  
‘맹탕’ 국감 여전…보완대책 강..  
경찰, 구급대원 치여 중상 입힌 20..  
경북경찰, 행락철 맞아 ‘교통싸이..  
“생활고 때문에”…5만원권 ‘위..  
대구상의, 새 회관 건립 의지 있나..  
4억 들여 만든 구미산단 화학물질..  
카카오 카플 서비스 반대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