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2 오후 07:00: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포항
포항지진특별법 공청회, 시민 반발 속 무산
시작 40분만에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중단
포항시, 시민 수용 가능한
공청회 재개최 요청키로
이주엽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09일(일) 20:34

ⓒ 대구광역일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일 포항시청 문화동 대잠홀에서 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에 피해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공청회를 개최했으나 참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결국 무산됐다.
이번 공청회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각계각층의 시민단체와 피해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이 오가는 격앙된 분위기속에 진행됐다.
특히 행사 전부터 시민들이 몰려 산업통상자원부를 규탄하는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피해주민을 무시하는 시행령 개정에 한 목소리를 냈다.
이날은 산업통상자원부 포항특별법 시행령 제정TF 이재석 과장과 조동후 사무관이 지진특별법 시행령 관계자, 변호사, 손해사정사 등 전문가와 함께 시행령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었다.
시민들은 공청회 시작에 앞서 지난 4월 감사원 감사결과 포항지진이 국책사업인 포항지열발전에 의한 인재로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사과와 책임 있는 지원이 이뤄지지 않는 것에 강력 항의하고, 포항시민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공청회에 참석한 산업부 책임자가 장․차관이 아닌 서기관(4급)과 사무관(5급)이라며, 포항시민을 무시하고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지 않는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시민들은 지진 특별법 제14조 ‘국가는 피해자에게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위한 지원금을 지급한다’는 규정을 근거로 한도금액 내에서 피해금액 70%를 지원하는 것에 강력 반발하고, 지원한도의 폐지와 100% 지원을 촉구했다.
공청회는 지원한도와 지급비율에 대한 산업부 관계자의 옹색한 답변이 이어지자 결국 시작 40분 만에 시민들의 거센 반발로 부딪혀 끝이 나고 말았다.
포항시는 산업부의 책임있는 관계자가 참석해 진정성 있는 공청회를 다시 개최할 달라는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산업부에 재차 건의할 계획이다.
한편, 지진특별법 시행령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제정해 지난 4월 1일부터 시행됐으나,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피해구제 지원금(법 14조) 및 피해자 인정 신청(법 16조) 등에 관한 사항이 현재 개정절차가 진행 중이고 9월 1일부터 시행된다.      

이주엽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 연쇄 태풍에 “선제적 재난 ..
대경경자청, 추석 맞아 건축공사장 ..
국민의힘 “병가명령 없는데 국방부..
서욱 “추미애 아들 병가, 지휘관이..
신원식 “秋 아들 민원 전화, 여성 ..
경북도, 붕어‧잉어 치어 방류..
대구교육청, 추석전 공사대금 등 24..
추석 ‘물가안정-소비촉진’ 두마리..
음식점 내 코로나19 방역도우미 운..
“LH아파트는 하자 투성이”…최근 ..
최신뉴스
‘턱’스크, ‘입’스크는 안돼요!  
농협대구본부, 추석맞이 농특산물 ..  
DGB대구은행, 지역 아동 사랑의 빵..  
대구과학대학교 수시1차 81.6% 모..  
2021학년도 수시 1차 신입생 모집 ..  
제21회 전국 고교생 NCS 전산회계..  
대명4동 양지가로주택정비사업 시..  
DGB대구은행 – 포항시, ‘포..  
건보공단 대경본부, ‘건강보험 작..  
㈜대원, ‘센트럴 대원칸타빌’ 23..  
<본사인사>  
안동시, 상수도 관망 확인으로 시..  
구미시 근로자 권리보호, 복지증진..  
의성군, 내년 주요업무계획 합동보..  
봉화군, 추석명절 종합대책 수립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