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7 오후 07:33: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포항
구룡포 지역 코로나 안정화 접어들어
포항시, 선제적·대대적·공격적 대처 ‘효과’
11일 이후 구룡포지역 코로나 확진자 0명
이주엽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14일(목) 21:06

지난해 12월 24일 구룡포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을 시작으로 연이어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포항시의 선제적·대대적·공격적인 대처로 구룡포 지역이 점점 안정을 되찾아가고 있다.
포항시는 12월 24, 25일 양일간 구룡포지역 소주방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연쇄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26일 구룡포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고 ‘구룡포읍 지역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한 특별행정명령’을 발령했으며, 이 명령에 따라 구룡포읍 모든 읍민과 구룡포읍 지역 실거주자, 영업행위 등을 위해 자주 방문하는 모든 사람에 대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구룡포 수협 앞, 구룡포 읍민도서관 옆, 구룡포 북방파제 등에 기동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검사를 시행했으며 더욱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27일부터는 ‘구룡포읍에서 출항한 선박 회항명령’, ‘구룡포읍 어업 등 종사자 출항 전 검사’ 행정명령을 추가적으로 실시해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구룡포 지역 및 선원관련 검사 총 11,809건을 실시했으며, 구룡포 지역 관련으로 5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올해 1월 11일 구룡포 지역 확진자 1명을 마지막으로 현재 더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현재 구룡포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지만,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에 과감하고 공격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처해 코로나19 연쇄감염의 고리를 최단기에 끊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전국적으로 상주 BTJ 열방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일 ‘상주 BTJ열방센터 관련 모든 출입자 코로나19 검사’ 행정명령을 발령했으며 현재도 지속적으로 관련자 코로나19 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이주엽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 남구, 고산골 공영텃밭 ‘조이..
제5회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100..
영천, 국내 최초 로봇특성화대학 ..
文대통령, 윤석열 사의 1시간여 만..
포항시, 복합 문화예술체험 거점 조..
예천군, 7개 기관 협력 코로나 예방..
‘대구형 배달 플랫폼’ 소상공인·..
상주시종합사회복지관 맞춤 복지행..
포항시 다문화가족 교류·소통공간 ..
영주시장 ‘대한민국 사회발전 대상..
최신뉴스
울릉군, 전기차 보급활성화  
영양군, 농업지도사업 본격화  
영덕군, 새뜰마을사업 공모 2개 지..  
울진군, ‘울진형 뉴딜’ 종합계획..  
“SNS 통해 포항의 매력과 유익한 ..  
경주시, 사적지 정비 탄력…토지보..  
청송군, 국내 최고 글로컬 생태관..  
‘대봉교역 금호어울림 에듀리버’..  
수성 해모로 하이엔 조합, 수성구..  
DGB대구은행, 2021년 제12기 대학..  
도, 축산물가공장 시설·위생·코..  
대구테크노파크, 온라인상담회 열..  
대구시,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 ..  
대구시, 올해 대구의료원 100억 재..  
동국대경주병원장 서정일 교수 취..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