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10-05 오후 08:24: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포항
포항시, 석곡기념관 건립…2023년 3월 준공
지역 출신 근대 한의학 선구자
‘석곡 이규준’ 알려 자긍심 고취
이정수 기자 / 입력 : 2022년 08월 07일(일) 19:47

ⓒ 대구광역일보
포항시는 5일 남구 동해면 도구리 607번지 일원에서 석곡기념관 건립 사업을 위한 착공식을 가졌다
이번 ‘석곡기념관 건립사업’은 포항지역 출신의 역사 인물인 석곡 이규준 선생의 생애와 업적을 널리 알리기 위한 사업으로, 지역민들에게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전통문화 컨텐츠 발굴을 통해 관광 자원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착공식에는 포항시장 및 포항시의회 의장, 경북도의회 의원, 포항시의회 의원들을 비롯해 경북도 문화재로 등록된 석곡 선생의 저술목판 등을 보관하고 있는 후손(종부) 박순열씨와 석곡의 뜻을 계승하고 문헌 발굴·보급에 힘쓰고 있는 소문학회, 석곡사랑회, 석곡시낭송연구회 등 여러 단체 회원들이 자리해 석곡 선생이 역사적 인물로서 가치를 재조명 받게 될 석곡기념관 건립 사업이 착공하게 된 것을 뜻깊게 여기며 무사완공을 기원했다. 
‘석곡기념관 건립사업’은 포항시 남구 동해면 도구리 607번지 외 3필지에 2023년 3월 준공 목표로 총 사업비 53억 5000만 원을 투입해 연면적 981.55㎡, 지상 2층 규모로 건축될 예정이다. 
또한, 기념관 내부시설은 1층에는 소강당, 수장고, 휴게홀, 2층에는 전시실, 상영관, 휴게라운지 등으로 구성될 계획이며, 외부에 전통가옥 구조물인 서까래 형태의 처마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석곡기념관을 통해 포항을 빛낸 인물 석곡 이규준 선생의 훌륭한 업적과 사상이 널리 알려져 시민들에게 포항시민으로서의 자긍심을 갖게 하고, 앞으로 포항의 특별한 문화 컨텐츠로 자리 잡아 새로운 관광문화 요소로 거듭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석곡 이규준’은 포항시 동해면 임곡리에서 태어나 어려운 환경에서 유학경전과 제자백가의 사상을 독학으로 섭렵한 유학자이자 한의학자이다. 의감중마, 소문대요 등 수많은 저서를 편찬하고 후대에 많은 제자를 가르쳐 한의학 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으며, 이미 널리 알려져 있는 조선 의학자 이제마와 개항기 한의학을 빛낸 양대산맥으로 불리고 있는 인물이다. 
이정수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 신청사 부지 일부 매각 발표 ..
동구 의회 이진욱 도시건설위원장 ..
“대통령실·여당 국민 개돼지 취급..
조경태 국회의원 TK표심 몰이‚..
‘노블레스 오블리주’ 미술가이자 ..
미분양 8000가구…대구시 잘못된 주..
대구 종부세 부담 상한 납세자, 5년..
홍석준 의원, 확성장치 사용…과태..
돌봄교실강사료 인상·수강료환불 ..
중구, 노인일자리 사업 최우수 지방..
최신뉴스
경주엑스포, KOVA ‘다문화 이해 ..  
경주시청 직원들, 태풍피해 성금 4..  
포항시, 음식물류 폐기물 자원화시..  
민주평통 영덕군협의회, 국경일 ‘..  
울진군 ‘행복한 가정 따뜻한 동행..  
울진가족센터, 다문화 자녀 ‘가죽..  
대구·경북 교장들 4년 임기 못 채..  
‘노블레스 오블리주’ 미술가이자..  
대구시 “수돗물, 안심하고 마셔도..  
문 정부 주52시간제 강행 과기부 ..  
道, 메타버스 치과진료 클러스터 ..  
경북도 지역기업 채용의 문 활짝…..  
道, ‘돈 되는 산림 산업’ 국비 5..  
경북도, 샐러드·펫간식 등 민물고..  
서구 ‘안전점검의 날’ 캠페인 실..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13년 10월 21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