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14 오전 12:38: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포항
우리 시 조례 '주민e직접' 만든다
포항시의회, 주민조례청구제도 홍보 강화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24년 03월 18일(월) 13:42

ⓒ 대구광역일보


포항시의회는 주민들이 직접 지역에 필요한 조례를 만드는 ‘주민조례청구제도’ 홍보 강화에 나섰다.
주민조례청구제도란 일정 수 이상의 주민들이 연서해 지방의회의 의장에게 조례의 제정․개정․폐지를 직접 청구할 수 있는 제도로 청구권자는 서면 또는 주민e직접 플랫폼(www.juminegov.go.kr)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포항시의 경우 공표된 청구권자 총수(423,469명)의 1/100이상인 4235명(2024년 기준)의 연서를 통해 청구할 수 있다.
‘주민조례발안에 관한 법률’이 일부 개정․시행(24. 2. 17)됨에 따라 포항시의회는 지난 13일 제313회 임시회에서 청구조례안 수리․각하 기한을 3개월 이내로 단축하는 내용 등을 담은 '포항시 주민조례발안에 관한 조례'의 전부개정을 추진하여 주민조례청구제도의 활성화를 위해 앞장섰다.
또한 시의회는 주민조례청구제도 청구절차 및 주요 내용에 대해 보다 많은 주민들이 알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통한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시의회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 매체를 이용한 온라인 홍보와 읍면동 이․통장 및 자생단체 회의 시 제도 홍보, 포스터 배부, 소식지 게재 등 오프라인 홍보 활동으로 주민조례청구제도에 대한 주민들의 인지도를 높이고 더욱 많은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백인규 의장은 “주민조례청구제도는 주민이 직접 정책 형성 및 결정에 참여함으로써 풀뿌리 민주주의의 실현과 함께 대의 민주주의의 한계를 보완할 수 있는 중요한 제도이다”며 “이에 포항시의회는 다양한 홍보 활동과 지원을 통해 보다 많은 주민 참여를 도모하고 주민과 소통하는 열린의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창명 기자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내 일선 지지체 영농철 일손돕기 바쁘다 바뻐..
경북 광역·기초의회 전반기 마지막 정례회 뭘 남길까?..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누가 뭐라해도 신라천년..
국정이 구멍가게입니까?..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반드시 숙지하자..
천년고도 경주서 APEC정상회의 열린다면..
‘대북송금 의혹’ ‘실체적 진실’이 됐다..
6월은 2025 APEC 경주 유치 승리의 날 신라천년제국 ..
2025 APEC 유치...인천시 음해공작 경주민심 폭발..
영양군, 366억원 규모 '2025년 농촌협약' 공모 선정!..
최신뉴스
대구 남구청 사격 '전국 1위' 명중..  
성주 선남면, "맑고 청렴한 당신이 선남의 얼굴입니다"..  
영천시 영남대학교 영천병원 운영 중단 위기..  
영주시, 교육혁신 위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추진..  
고령군 보금자리봉사회, 운수 어르신께 점심 대접..  
영천시, 2024 자원봉사대학 개강식..  
고령군 고품질 샤인머스켓 교육 실시..  
봉화군,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 양돈농장 ASF 방역실..  
의성군, 신품종 '의성진쌀' 성공 재배 다짐..  
의성군 ㈜수플러스, 지역 아동에 자두젤리스틱 기탁..  
영양군, “장계향과 함께하는 군자교육”..  
울진군, 군민의 생명 재산보호 앞장..  
영덕군, ‘찾아가는 소비자권익증진’ 인기몰이..  
청송군, 농촌생활공간 개선 786억 전격 투입..  
청도군 농산물 공판장 개장..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