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4 오후 09:49: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설
제2의 조희팔 사건, 검찰 조사는 지지부진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7년 03월 16일(목) 17:22

유사 수신 행위로 수조원대의 천문학적 피해를 입힌 조희팔 사건의 악몽이 사그라지기도 전에 대구에서 또다시 수백억원대의 유사 수신 행위가 발생했다. 그런데, 사건 발생 5개월이 넘었으나 가해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어 그 배경에 의혹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우리 주변에는 유사 수신·다단계에 빠져 헤어 나오지 못하고 이혼·가정 파탄이 일어나거나 심한 경우에는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들도 있다. 유사 수신·다단계를 하는 사람들은 가난한 서민들이고 사회적 약자들인 만큼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의 응징이 필요하다.
대구지검이 D부동산경제연구소 대표 윤모(50)씨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것은 지난해 10월경이다. 유사수신행위 위반과 사기, 업무상 횡령, 위조사문서행사죄 등의 혐의로 최모(44)씨 등 9명의 고소장을 접수하고서다. 당시 신고된 피해 규모는 16억원. 최씨 등은 고소장에서 윤씨 등이 부동산 관련 법인을 설립한 후 투자자를 모은 뒤 원금 또는 상당한 이익금을 지급할 것을 약정하고, 출자금을 받는 유사 수신 행위와 사기 등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최씨 등에 따르면 윤씨의 부인 B씨와 컨설팅 간부 C씨는 자금을 관리하는 등 유사수신 행위에 적극 가담했다는 것이다. 윤씨는 자신이 대표로 있는 부동산경제연구소에서 부동산 투자 등에 대한 강좌를 열고, 투자자들과 친분을 쌓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대구 경기도 서울 경남 등 전국 각지에서 부동산 투자를 명목으로 투자자를 모은 후 실제로는 투자를 하지 않는 등 투자자들을 속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건이 알려지면서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3월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해도 80여명에 이르고, 피해액도 250억원을 넘는다. 자칫 조희팔 악몽이 재현될지도 모른다는 느낌이 온다. 문제는 피해자들의 말 그대로 검찰이 압수수색 등 수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 수개월이 지났으나, 이렇다 할 상황 변화가 없다는 것이다. 더구나 피고소인인 윤씨가 현재도 자신의 연구소에서 부동산 투자 관련 강의를 하고 있다고 하니 요지경 속이다.
후속적으로 추가 피해자가 더 나올 수 있어 우려된다는 말을 가볍게 들을 형편이 아니다. 피해 규모가 수백억원대에 이르고, 피해자도 수십 명에 달하는 등 사안이 중대함에 비해 가해자의 신병 확보 등 수사기관의 대응에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많다는 주장을 가볍게 듣지 말기를 바란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5회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100..
대구 남구, 고산골 공영텃밭 ‘조이..
포항시, 복합 문화예술체험 거점 조..
예천군, 7개 기관 협력 코로나 예방..
포항시 다문화가족 교류·소통공간 ..
“친구 만나는게 얼마나 좋은지 코..
‘대구형 배달 플랫폼’ 소상공인·..
경산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90..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본격 ..
영천, 국내 최초 로봇특성화대학 ..
최신뉴스
포항시 인구 바닥 찍고, 증가세 전..  
김병수 울릉군수, 국비 확보위한 ..  
청송군, 맞춤형 주거환경개선 지원..  
경주 나정해변 공영주차장…‘오토..  
영덕군, 국내 최대 친환경 에너지 ..  
계명문화대, K-Move스쿨 7년 연속 ..  
대구도시철도 기관사 감성안내방송..  
DGB금융그룹, 2021 DGB봉사단 통합..  
가스공사, 태국 GTP 사업 진출로 ..  
道, 위기아동 원스톱 통합복지서비..  
대구시 ‘남산100년 된장·간장 담..  
대구혁신도시 오픈랩, 융합의료 제..  
경북도, 철도·도로 신·증설 SOC ..  
봄소식 전하는 영진전문대 목련  
文대통령, 윤석열 사의 1시간여 만..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