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3 오후 09:39: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설
표만 되면 공무원 정치 참여도 보장하나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7년 03월 22일(수) 17:40

야권의 대선 주자들이 공무원 정당 가입과 정치 후원 등을 허용하겠다고 공약한 것은 불법을 자행하겠다는 말이나 다름없다. 헌법 7조는 공무원의 정치 중립을, 31조는 교육의 정치 중립을 규정하고 있고, 국가공무원법 제65조와 지방공무원법 제57조도 공무원의 정당 가입 또는 정치단체 결성 금지 등 정치활동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나선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그리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이 지난 18일 공무원노조총연맹(공노총) 출범식에서 그 같은 발언을 했다.
문재인 전 대표의 경우 특히 더 심하다. “(집권하면) 공공부문 성과연봉제·성과평가제도 즉각 폐지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문 대표는 처음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했으나 사회자가 “즉시 폐지해달라”고 요청하자 ‘즉각 폐지’를 선언했다고 하니 믿어지지 않는다. 간신히 자리 잡아가고 있는 공공부문 개혁을 다시 과거로 되돌려 놓겠다는 위험한 발언이다.
공무원에게도 자유로운 의사 표현의 권리가 있다. 민주공화국 국민의 기본권에 속한다. 하지만, 공무원이 특정 정당에 가입하거나 정치세력을 결성해 집단적으로 활동을 하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다. 공무원이 특정 정당이나 정치세력에 지배를 받으면 공정하고 독립적인 공무 수행에 지장을 받을 수밖에 없다. 공직사회가 정치권에 예속되면 공무원의 신분보장도 장담하기 어렵다. 공무원이 정치에 참여할 경우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더 많게 된다. 성과연봉제는 힘들게 얻어 낸 개혁적인 조치이다. 평생직장에 후한 연금까지 보장되는 공무원 철밥통에 철퇴를 가한 제도이다. 올해부터 사무관급(5급) 전체로 확대됐고, 중앙정부 산하 공기업 119곳은 지난해 말까지 100% 성과연봉제를 도입했다.
박근혜 정부의 정책 가운데 그래도 다음 정권에서 이어받아 완성시켜야 할 성과다. 그런데 공무원·노조의 표를 노리고 연공서열식 호봉제로 되돌아가겠다고 하니 나라를 망치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다. 교원과 공무원은 그렇지 않아도 과도한 대우를 받고 있다. 공무원연금은 국민연금보다 훨씬 유리하고 신분은 지나칠 만큼 정년까지 확실하게 보장받고 있다.
야권 대선 주자들의 공약대로라면 교원과 공무원들이 이들이 국민에게 봉사하기 보다 이익집단화해 정국을 좌지우지할 위험이 크다. 표가 아쉽다고 해도 국가를 위태롭게 할 위험한 공약까지 내놓아선 안 된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신라천년 경주 하늘에 쏘아 올린 희..
코로나19도 고개떨군 제7회 대구광..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연기
문화도시 영주만들기 시책 추진
상주 ‘국화꽃향기, 스무번째 이야..
경산 ‘평생학습 배움으로 온(on)’..
의성 기능성 쌀 ‘가바쌀’ 美 수출
고령군, 드림스타트 지역자원 후원 ..
예천, 제2논공단지 20필지 분양 완..
봉화군, 코로나 19 예방접종 준비 ..
최신뉴스
울릉군,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  
울진군, 경북권 최초 스마트복합쉼..  
포항형 뉴딜사업 담당공무원 온라..  
영양군, ‘농림관광국’ 신설 등 ..  
윤경희 군수, 행안부 방문 특별교..  
경주시 ‘안강 군 사격장 소음피해..  
건보 대구수성지사, “마음으로 듣..  
대구 남구, 고산골 공영텃밭 ‘조..  
대구·경북 이랜드 리테일 ‘만족..  
DGB금융, FIUM Lab 2기 수료 스타..  
포스코 포항 클린오션봉사단, 국민..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  
한국4-H본부 회장, 대구 방덕우 회..  
경북도, 농산물가공사업…민․..  
대구시, 중장년 일자리 창출지원 3..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