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4 오후 09:19: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설
사상최대의 상용직·임시직 임금격차찿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7년 04월 02일(일) 17:36

대기업에 비해 중소기업의 임금이 너무 박해 큰일이라지만 임시직의 사정은 더욱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월 상용근로자와 임시근로자의 월급 격차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상용근로자 5명 이상 사업체의 상용직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세금공제전 기준 433만여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8% 증가했지만 임시·일용직은 157만여 원으로 4.7% 증가에 그쳤다고 한다. 가뜩이나 상용직보다 적은 임금의 격차가 더욱 벌어진 것이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간 임금 차이는 276만여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24만여 원보다 23.2% 상승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임시직 실질임금의 감소는 질 낮은 일자리라도 구해보려는 취업희망자들의 경쟁이 임금 상승을 가로막은 측면이 있다고 한다. 아울러 기존 일자리의 임금이 삭감된 것이라기보다는, 임시직 중에서도 월 급여가 가장 적을 수밖에 없는 시간제 일자리 등이 대폭 증가해 평균임금을 깎아내렸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그러잖아도 우리나라의 소득 양극화 정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에서 가장 심각한 수준이다. OECD 회원국들의 공통적 현상인 시간제와 임시직 증가에 더해,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임금 격차 같은 노동시장의 이중구조가 심각해 소득 양극화의 폭과 속도를 높인 것으로 지적된다. 실제로 지난해 중소기업 비정규직 임금은 대기업 정규직의 50%, 금융공기업의 4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임시직 근로자들의 임금 하락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 이런 상태에서 이들이 내일에 대한 희망의 끈을 이어가기는 쉽지 않다. 가뜩이나 심한 소득 불평등 현상을 해소하기도 어려워진다.
기업들에도 결국에는 이득이 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임시직 노동자들의 헌신을 끌어내고 이를 통해 생산성을 높이는 게 더욱 힘들어진다.
임시직 근로자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 무엇보다 정부는 지금처럼 일자리 창출에만 매달릴 게 아니라 일자리의 질도 함께 끌어올릴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노동계도 노사정 대타협의 결렬을 핑계로 팔짱을 끼고 임시직이 겪고 있는 참상을 모른 척하고 만 있을 일이 아니다. 고용 취약계층인 임시직 근로자들의 근로조건 향상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서 임시직의 급여 개선을 주도할 수 있어야 한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세일페스타 설맞이 온라인 기획..
대구 수성구, 투기과열지구·조정대..
文, 신년회견 ‘갈등 관리’ 집중…..
경북도 수출, 지난해 12월 16.6% 늘..
대구·경주시 “밤 11시까지 영업연..
김형동 의원, 의료용 대마산업 영구..
경북도 공식 유튜브 ‘보이소 TV’ ..
경북, 코로나 1주일만에 한 자릿수..
대구시, 세계 시장 누빌 글로벌 강..
전국원전동맹 “314만 국민의 일방..
최신뉴스
봉화군, 신혼부부에 임차보증금 이..  
군위군, 새해 농정사업 165억원 지..  
김주수 의성군수, 읍면 이장 간담..  
문경시, ‘민원 소통의 날’ 운영  
“안동 택시, 버스 안심하고 타세..  
상주시의회, 경북대 상주캠퍼스 협..  
예천군, 군민 건강지키기 110억 투..  
김충섭 김천시장 철도터널 공사 현..  
구미시,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  
고령교육청, ‘2021 교육계획 설명..  
경산시, 설 명절 안전사고 대비 다..  
김천시, 통합신공항 연계 미래발전..  
경북 농산물로 만든 건강식품 한국..  
경주시, 공유재산 임대료 연말까지..  
울진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순..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