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5 오후 09:17: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스포츠
켑카, PGA 챔피언십 우승 4번째 메이저대회 왕좌
강성훈 7위…메이저 최고 성적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0일(월) 21:52

ⓒ 대구광역일보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사진·미국)가 개인 통산 4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켑카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 코스(파 70)에서 열린 PGA 챔피언십(총상금 1100만 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6개를 쳐 4오버파 74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8언더파 272타를 친 켑카는 더스틴 존슨(미국·6언더파 274타)을 따돌리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역대 5번째이자 36년 만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통산 4번째 메이저 대회 패권을 차지했다.
켑카는 우승 상금으로 198만 달러(약 24억원)를 받는다. 세계랭킹 1위 자리도 되찾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켑카는 존슨 등 2위 그룹에 7타차로 앞선 채 4라운드를 시작했다.
켑카는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에 타수를 줄이지 못한 켑카는 10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그러나 11번홀부터 14번홀까지 4연속 보기를 범해 상대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심기일전한 켑카는 15, 16번홀에서 파 세이브하며 존슨의 추격을 따돌렸고, 18번홀에서 파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존슨은 한때 1타차로 켑카를 맹추격 했지만, 경기 막판 연속 보기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조던 스피스, 패트릭 캔틀레이(이상 미국), 매트 월라스(잉글랜드)는 최종합계 2언더파 278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강성훈(32)은 선전을 펼쳤다. 강성훈은 이날 버디 3개를 잡고, 보기 2개, 트리플보기 1개를 기록해 2타를 잃었다. 최종합계 이븐파 280타를 기록해 7위에 올랐다.
지난주 AT&T 바이런 넬슨 우승자 강성훈은 2주 연속 좋은 성적을 올렸다. 메이저 대회 7위는 개인 최고 성적이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계명대 GTEP사업단, 지역 중소기업 ..
영양군 농·특산물 부산서 ‘인..
청송군-中황강시, 세계지질공원 상..
NH농협손해보험, ‘무배당 리치팜생..
경주시, 대대적인 추석맞이 전통시..
검찰, ‘조국 펀드’ 일요일도 소환..
대구 청년 870명 학자금대출 부실채..
영남이공대, 2020학년도 수시 2066..
경북도, 내년도 농촌개발사업 순풍..
동구의회 운영자치행정위원장 자리..
최신뉴스
與 “조국 블랙홀 넘어 민생 올인..  
구호 외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나..  
유승민 “조국 어떻게 할 것이냐에..  
울릉도서 관광버스 2대 정면충돌…..  
황교안 “조국 가야할 곳은 구치소..  
경북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대형..  
검찰, 조국 처남 첫 소환… ‘5촌 ..  
대구시, 재개발·재건축 초기..  
구미국가산단, 스마트산단으로 도..  
9월 정기분 재산세 납부하세요  
이철우 경북지사, 추석명절 상황근..  
대구시, 외국인 장기 입원 환자 찾..  
국제크루즈선 타고 포항에서 러시..  
경산시, 전지훈련지로 ‘각광’  
성주군, 2020년 재해위험지구 신규..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