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후 09:45: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스포츠
켑카, PGA 챔피언십 우승 4번째 메이저대회 왕좌
강성훈 7위…메이저 최고 성적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0일(월) 21:52

ⓒ 대구광역일보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사진·미국)가 개인 통산 4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켑카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 코스(파 70)에서 열린 PGA 챔피언십(총상금 1100만 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6개를 쳐 4오버파 74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8언더파 272타를 친 켑카는 더스틴 존슨(미국·6언더파 274타)을 따돌리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역대 5번째이자 36년 만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통산 4번째 메이저 대회 패권을 차지했다.
켑카는 우승 상금으로 198만 달러(약 24억원)를 받는다. 세계랭킹 1위 자리도 되찾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켑카는 존슨 등 2위 그룹에 7타차로 앞선 채 4라운드를 시작했다.
켑카는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에 타수를 줄이지 못한 켑카는 10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그러나 11번홀부터 14번홀까지 4연속 보기를 범해 상대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심기일전한 켑카는 15, 16번홀에서 파 세이브하며 존슨의 추격을 따돌렸고, 18번홀에서 파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존슨은 한때 1타차로 켑카를 맹추격 했지만, 경기 막판 연속 보기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조던 스피스, 패트릭 캔틀레이(이상 미국), 매트 월라스(잉글랜드)는 최종합계 2언더파 278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강성훈(32)은 선전을 펼쳤다. 강성훈은 이날 버디 3개를 잡고, 보기 2개, 트리플보기 1개를 기록해 2타를 잃었다. 최종합계 이븐파 280타를 기록해 7위에 올랐다.
지난주 AT&T 바이런 넬슨 우승자 강성훈은 2주 연속 좋은 성적을 올렸다. 메이저 대회 7위는 개인 최고 성적이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년농업인예천군4-H회 공동과제활..
DGB금융그룹, 100세 시대 실버 일자..
대구서 14~16일 수제맥주 축제 열린..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생명사랑 ..
대구엑스코 사장, 보수 올리려다 공..
칠곡군의회 제256회 정례회 제2차 ..
영천시, 팔공산 둘레길 조성 박차
울진군 드림스타트, 사이버 폭력예..
대구 10m CCTV 거치대 남성 고공시..
최신뉴스
대구 두산동에 싱크홀  
’국민외면 파행국회, 더 이상은 ..  
대구경찰, 휴가철 여성범죄 예방 ..  
‘특혜 제공 의혹’ 김영만 군수 ..  
앙파 가격 급락… 산지폐기 이어 ..  
대구·경북 공공기관, 중소기..  
‘무고죄 벌금형’ 받은 공무원 중..  
새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靑 ..  
道내 교통위반 동시 단속 473건 적..  
권영진-8개 구청장·군수, 생활SOC..  
대구시, 지역건설업계 상생 모색  
브랜드 대단지의 장점 모두 누리는..  
가스公, 세계 최대 에너지 기업과 ..  
한수원, 경영혁신 국민 아이디어 ..  
롯데, 수성알파시티내 복합쇼핑몰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