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후 08:39: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스포츠
MLB 유망주 투수 이례적인 선택…일본 소프트뱅크행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2일(수) 21:11

↑↑ 지난해 6월 메이저리그(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카터 스튜어트의 모습.
ⓒ 대구광역일보
메이저리그(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8순위 지명을 받은 특급 유망주 투수가 일본프로야구 진출이라는 이례적인 선택을 했다.
디 애슬레틱과 메이저리그 공식 누리집 MLB닷컴 등 외신들은 21일(한국시간) 우완 유망주 투수 카터 스튜어트(20)가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8순위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지명을 받은 스튜어트는 손목 부상이 발견되면서 계약이 불발됐다. MLB닷컴에 따르면 당시 스튜어트는 약 45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원했지만, 애틀랜타는 200만 달러 수준의 계약 조건을 제시했다.
스튜어트는 이스턴 플로리다주 칼리지에 진학해 1년을 뛴 뒤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 나올 자격을 갖췄다. 여전히 상위 지명이 가능한 유망주로 꼽힌다.
하지만 스튜어트는 400만달러 이상을 내민 소프트뱅크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심했다. MLB닷컴은 1라운드 전체 14순위로 지명받은 선수의 계약금이 403만6800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며 비교했다.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스튜어트가 700만 달러의 계약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튜어트의 에이전트는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다.
일본 산케이 스포츠는 스튜어트가 최고 시속 98마일(약 158㎞)의 공을 던지는 198㎝의 장신 투수라고 소개하면서 “소프트뱅크가 아직 발표할 단계에 이르지 못한 것 같지만, 대략 합의에 이른 것을로 보인다.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놀라움을 드러냈다.
닛칸 스포츠는 “보라스는 예전에 계약 협상 카드로 일본 야구계 진출을 암시하기도 했다. 만약 실제로 스튜어트가 일본 진출을 확정했다면 미·일 야구계에 파문이 일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USA 투데이도 이 소식을 전하면서 “매우 독특한 결정”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DGB금융그룹, 100세 시대 실버 일자..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대구서 14~16일 수제맥주 축제 열린..
‘구미형 일자리’ LG화학 배터리공..
경주시, “매월 둘째주 토요일은 벼..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생명사랑 ..
대구엑스코 사장, 보수 올리려다 공..
칠곡군의회 제256회 정례회 제2차 ..
영천시, 팔공산 둘레길 조성 박차
울진군 드림스타트, 사이버 폭력예..
최신뉴스
심정지 아버지 심폐소생술로 살린 ..  
대구도시철도, 지하역사 미세먼지 ..  
대구시, 전통시장 스토리북 북콘서..  
구청소식  
대구 일회용품 신고포상금 조례 ‘..  
연구활동 지원 3개 컨소시엄 선정  
양궁 이우석·강채영, 세계선..  
‘FIFA대회 준우승’ 새 역사 정정..  
류현진, 컵스전 7이닝 2실점 호투..  
추신수, 시즌 12호 홈런 포함 4타..  
‘행복한 밥상’으로 사랑 나눠요  
영주시, 자매도시초청 친선 생활체..  
김천시, 2019 청소년 어울림마당 ..  
경주 불씨나눔회, 사랑의 생필품 ..  
농협달성유통센터, 농촌일손돕기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