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1 오후 09:17: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스포츠
MLB 유망주 투수 이례적인 선택…일본 소프트뱅크행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2일(수) 21:11

↑↑ 지난해 6월 메이저리그(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카터 스튜어트의 모습.
ⓒ 대구광역일보
메이저리그(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8순위 지명을 받은 특급 유망주 투수가 일본프로야구 진출이라는 이례적인 선택을 했다.
디 애슬레틱과 메이저리그 공식 누리집 MLB닷컴 등 외신들은 21일(한국시간) 우완 유망주 투수 카터 스튜어트(20)가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8순위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지명을 받은 스튜어트는 손목 부상이 발견되면서 계약이 불발됐다. MLB닷컴에 따르면 당시 스튜어트는 약 45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원했지만, 애틀랜타는 200만 달러 수준의 계약 조건을 제시했다.
스튜어트는 이스턴 플로리다주 칼리지에 진학해 1년을 뛴 뒤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 나올 자격을 갖췄다. 여전히 상위 지명이 가능한 유망주로 꼽힌다.
하지만 스튜어트는 400만달러 이상을 내민 소프트뱅크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심했다. MLB닷컴은 1라운드 전체 14순위로 지명받은 선수의 계약금이 403만6800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며 비교했다.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스튜어트가 700만 달러의 계약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튜어트의 에이전트는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다.
일본 산케이 스포츠는 스튜어트가 최고 시속 98마일(약 158㎞)의 공을 던지는 198㎝의 장신 투수라고 소개하면서 “소프트뱅크가 아직 발표할 단계에 이르지 못한 것 같지만, 대략 합의에 이른 것을로 보인다.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놀라움을 드러냈다.
닛칸 스포츠는 “보라스는 예전에 계약 협상 카드로 일본 야구계 진출을 암시하기도 했다. 만약 실제로 스튜어트가 일본 진출을 확정했다면 미·일 야구계에 파문이 일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USA 투데이도 이 소식을 전하면서 “매우 독특한 결정”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도시철도, 어린이·청소년 ..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靑, 조국청문회 관철 의지 재확인…..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학..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주..
“김천시, 장사시설 건축위원 추천..
영덕군공동육아나눔터, 여름방학 중..
경북 대형과제 발굴 ‘메가프로젝프..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대구중앙 중학교 큰일 해냈다
최신뉴스
유머와 개성이 있는 생일 축하 행..  
문경 귀농귀촌인 한마음대회 개최  
김천혁신도시 공공기관 사회공헌 ..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평화의 섬 독도, 우리가 지킨다!  
‘구미를 구미답게 브랜딩하다’  
대구과학대, 맞춤형 취업전략 수립..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경북대, CWUR 세계대학랭킹 국립대..  
군위군, 하절기 에너지절약 확산  
황금초등, 희망나눔 행복두드림캠..  
상주 식량 작물 기술 보급 현장 평..  
경북대 경제교육연구소, ‘제38회 ..  
김천시, 보조금 감사 상시화한다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