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8 오후 09:02: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스포츠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독일·잉글랜드·스페인 등 주요 리그 스카우트, 어린 재능 눈여겨봐
“한국·일본 등 정보 부족한 선수들 긍정적인 부분 볼 수 있어”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1일(화) 20:40

한국 축구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36년 만에 4강 진출이라는 역사를 쓴 가운데 세계 주요 리그의 시선이 태극전사들에게 향하고 있다.
FIFA는 최근 “어린 재능을 발견하기 위해 주요 유럽 리그의 공인된 스카우트 155명이 폴란드를 찾았다”고 소개했다.
FIFA에 따르면, 독일 클럽이 23명으로 가장 많은 스카우트를 파견했고, 뒤를 잉글랜드(20명), 이탈리아(18명), 프랑스(13명), 스페인(12명)이 잇는다.
U-20 월드컵은 ‘흙 속의 진주’를 찾을 수 있는 대회로 유명하다. 아직 성인 무대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대회를 통해 주요 리그에 진출, 성장세를 타는 경우가 많았다.
스타플레이어들의 등용문이나 다름없다.
세계적인 공격수인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2005년 네덜란드대회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아르헨티나의 5번째 우승을 이끌며 6골로 골든부트(득점왕)와 골드볼(최우수선수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최근 폴 포그바, 라카제트(이상 프랑스), 세르히오 아구에로(이상 아르헨티나), 페르난도 요렌테(스페인) 등을 배출했다.
잉글랜드 2부리그 리즈 유나이티드 소속 가브리엘 루이스 스카우트는 “에콰도르와 이탈리아, 우루과이 출신 선수들이 상당히 인상적이다”고 했다.
이탈리아 AC밀란에서 온 이브라힘 바 스카우트는 “모든 팀에 6~7명 정도가 눈에 들어온다”면서 “한국이나 일본처럼 정보가 적은 나라의 선수들 중에서도 많은 긍정적인 부분을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 에콰도르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반대쪽에서는 이탈리아와 우크라이나가 맞붙는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동대 갑질 교수 처벌하라”
도홍진 사회복무요원, 응급조치로 ..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6..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7..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5..
‘월배 삼정그린코아 카운티’ 견본..
추경 5천억 달성… 성주 지역발전 ..
대마는 미래의 고부가가치 신성장동..
文의장 “계류법안 1만5천건…잠자..
울릉군보건의료원, 청소년 흡연Z..
최신뉴스
경북대,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  
영남대 ‘농업 생산성 향상 태양광..  
한여름 밤 도심 속 ‘2019 그라시..  
강은희 號, 모든 아이가 성공하는 ..  
티웨이, “여름휴가 배달 왔습니다..  
‘월성 삼정그린코아 포레스트’ 2..  
포항시, 촉발지진 위험 지하수로 ..  
대구농협, 달성군 마비정벽화마을..  
가스公, 지역 어르신 일자리 창출..  
이희진 영덕군수, “인구유출 방지..  
올해 성장률 2009년 이후 최저로 ..  
경주시, ‘2019년 문무대왕 해양포..  
청도군지역사회보장협, 썸머키트 6..  
경북 5~6월 서리·우박 피해액..  
허위 전표로 홀인원 축하보험금 가..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