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5 오후 09:26: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에너지기술평가원, 포항지진 책임회피하려고 로펌에 자문”
자유한국당 김정재(포항 북) 의원
산자부 이어 에너지기술평가원
올 3월 손해배상 관련 법률 자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국회에
허위자료 제출 법률자문 사실 은폐
강동진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7일(월) 21:03

↑↑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2년 동안 20여 차례 화재가 발생한 에너지저장장치(ESS)에 화재발생 관련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산업통상자원부에 이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대형 법무법인에 ‘지열발전 관련 손해배상책임’에 대한 법률자문을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사진·포항 북) 의원은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올해 3월 11일 지열발전 주관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대형 법무법인에 ‘손해배상책임’ 관련 법률자문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에너지기술평가원이 법률 자문 결과를 받은 날은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국가 연구개발 과제로 진행한 지열발전소가 지진을 촉발했다”고 발표하기 열흘 전이다. 지열발전 주관기관이 정부의 원인조사 결과 발표가 있기도 전에 책임회피와 소송준비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사고 있다. 
김정재 국회의원실에 따르면 에너지기술평가원은 법률자문을 통해 △정밀조사 결과 지열발전소와 지진 사이 인과관계가 인정되지 않는 경우 피해자 보상 여부 △인과관계가 인정되는 경우 에기평에 대한 국가배상청구소송 쟁점 △에기평의 손해배상책임 여부 등에 대해 법률자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법인 측은 책임회피와 소송대응을 위해 에기평이 준비해야 할 자료와 대응 방식 등을 상세히 자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에너지기술평가원은 국정감사 준비과정에서 지열발전과 관련 ‘법률자문 현황’을 제출하라는 의원실의 요구에 “관련 자료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허위로 답변, 법률자문 사실 자체를 은폐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김정재 의원실은 자료요구 당시 에너지기술평가원 담당자가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법률 자문 때도 큰 논란이 일었는데 감사원 감사 중에 그런 법률 자문을 의뢰했겠느냐”며 “그러한 문건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거짓답변을 지속해 왔다고 지적했다. 
강동진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가스공사, 건설분야 입찰 평가제도 ..
남구,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펼쳐
경산대추축제 대동한마당·예술..
예천교육지원청, 재난대응 훈련은 ..
풍기인삼 홍보대사에 眞 금현민
DGB대구은행, 대구신보와 소기업 ..
울산서 영천 포도 축제 한마당 개최
4차산업혁명 시대 여성 일자리는?…..
고령군수배·협회장기 골프대회..
경산시, 남매학교 10월 강좌 성료
최신뉴스
무료 독감 예방접종 받으세요~  
통합신공항 후보지 연내 선정 ‘빨..  
한국당 “조국, 서울대 복직…대단..  
검찰 특수부 3곳만 남기고 폐지 ..  
대구 신청사 입지 선정 시민 252명..  
한수원 월성본부, 주상절리 환경정..  
대구 공공산후조리원 한 곳도 없어  
달서구, KBS전국노래자랑 녹화장소..  
경산 영남대 인접 대임지구에 고층..  
“반드시 통합신공항 부지 연내 선..  
제4회 대구교육연극축제 막 올라  
경북에 건고추 183톤 추가 수매 배..  
‘선행학습 근절’ 2학기 중간고..  
대구시 자동차 부품산업 상생기금 ..  
‘경북형 교육정책추진 전략’ 마..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