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5 오후 09:26: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대구 시민·사회단체 “집은 인권”…빈곤층 주거권 촉구
반빈곤네트워크, 인권운동연대 등
대구지역 11개 시민·사회단체들
대규모 개발사업에 위협받고 있는
원주민과 세입자들의 주거권 요구
조여은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7일(월) 21:05

↑↑ 반빈곤네트워크와 인권운동연대 등 대구지역 11개 시민사회단체들이 7일 오전 세계 주거의 날을 맞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은 인권이다’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반빈곤네트워크와 인권운동연대 등 대구지역 11개 시민사회단체들이 7일 세계 주거의 날을 맞아 오전 11시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원주민과 세입자들의 주거권을 요구했다.
반민곤네트 등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구시는 여전히 1970-80년대에서나 볼 수 있는 전면철거 방식이 도시환경 및 주거환경정비계획의 대체적인 모습”이라며 “강제퇴거를 수반해 사회적 소수자들의 주거권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부분의 주거지 개발사업이 공익 목적의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민간개발 형식으로 추진돼 이익의 극대화를 위해 속도와 효율성이 중시되며 전면철거 방식이 선호된다”며 “이 과정에서 기존 원주민들과 세입자, 저소득층 등 사회적 소수자들은 배제된다”고 비난했다.
현재 대구시에서 진행 중인 정비사업은 209개소로 면적은 994.82㏊에 달하고 정비 예정구역은 152개소로 남구 30개소, 중구 26개소, 동구 24개소, 수성구 22개소 순이다.
반빈곤네트워크 등은 이에 대해 “대구시의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인해 사회적 소수자들은 주거생존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폭력적으로 쫒겨나야 하는 강제퇴거의 피눈물이 무수히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무분별한 재건축재개발 과정에서 쫒겨나는 세입자의 권리를 보장과 선대책·후철거·강제퇴거 금지, 전월세상한제, 세입자보호를 위한 임대차보호법 개정,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 주거급여 및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 확대, 청년 주거권 확대 등을 촉구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가스공사, 건설분야 입찰 평가제도 ..
남구,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펼쳐
경산대추축제 대동한마당·예술..
예천교육지원청, 재난대응 훈련은 ..
풍기인삼 홍보대사에 眞 금현민
DGB대구은행, 대구신보와 소기업 ..
울산서 영천 포도 축제 한마당 개최
4차산업혁명 시대 여성 일자리는?…..
고령군수배·협회장기 골프대회..
경산시, 남매학교 10월 강좌 성료
최신뉴스
무료 독감 예방접종 받으세요~  
통합신공항 후보지 연내 선정 ‘빨..  
한국당 “조국, 서울대 복직…대단..  
검찰 특수부 3곳만 남기고 폐지 ..  
대구 신청사 입지 선정 시민 252명..  
한수원 월성본부, 주상절리 환경정..  
대구 공공산후조리원 한 곳도 없어  
달서구, KBS전국노래자랑 녹화장소..  
경산 영남대 인접 대임지구에 고층..  
“반드시 통합신공항 부지 연내 선..  
제4회 대구교육연극축제 막 올라  
경북에 건고추 183톤 추가 수매 배..  
‘선행학습 근절’ 2학기 중간고..  
대구시 자동차 부품산업 상생기금 ..  
‘경북형 교육정책추진 전략’ 마..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