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9 오후 11:19: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김재규 유족, 재심 청구…“10·26은 내란 아닌 민주 혁명”
민변 “당시 재판과정
녹음테이프 나와”
“내란목적 다퉈야해,
재판과정 문제도”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6일(화) 22:19

↑↑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의 셋째 여동생의 장남 김성신 유족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김재규 형사 재심 청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의 변호를 맡았던 강신욱 변호사
ⓒ 대구광역일보
박정희 전 대통령을 저격한 ‘10·26 사태’로 사형을 선고받은 고(故)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측이 법원에 재심을 청구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이날 김 전 부장의 여동생 김모씨를 대리해 서울고법 형사과에 재심 청구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민변은 이날 제출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통해 “당시 보안사령부가 쪽지재판을 통해 재판에 개입한 사실과 공판조서가 당시 발언 그대로 적히지 않은 사실이 녹음테이프 녹취록을 통해 드러났다”며 “이번 재심의 가장 큰 목적은 ‘내란목적’이 있었는지 여부를 다투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날 민변은 '대통령 각하의 무덤 위에 올라 설 정도로 내 도덕관이 타락해 있진 않다'고 말하는 김 전 부장의 최후진술 등 일부 녹음테이프를 재생하며 “김 전 부장은 적나라하게 박 전 대통령의 살해동기가 자유민주주의 회복이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민변은 △김 전 부장의 재평가가 필요하다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부득이한 살인이었다는 동기를 밝혀야 한다 △사법부 치욕을 씻어야 한다 △변호인의 접견권이나 김 전 부장의 변호인 조력권 등이 침해됐다 △박 전 대통령을 살해한 동기가 왜곡됐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내란죄로 유죄를 받았고 정승화 당시 육국참모총장은 무죄를 받았다는 등의 재심 청구 취지를 밝혔다.
김 전 부장의 유족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가 세상을 떠난 지 꼭 40년이 되는 올해, 10·26 판결에 대한 재심을 청구한다”며 “재심을 통해 궁극적으로 구하고자 하는 바는 판결이라기보다는 역사”라고 말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음주운전 사고 후 음주측정 불응한 ..
LH-한국건강관리협회, 입주민 건강 ..
경북도, 블록체인 기술 적용 헴프 ..
DGB대구은행, 시각장애인 점자 상품..
LH, 대구혁신 10단지 행복주택 예비..
안동 문화도시 플랫폼 누리집 개설
대구, 이틀째 코로나19 신규확진자 ..
경산시의회, 제8대 후반기 의장에 ..
포항시, 주택 미분양관리지역 해제
제8대 영양군의회 후반기 의장에 장..
최신뉴스
‘제7기 칠곡호국평화대학’ 수강..  
울진군,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 ..  
경산 우호도시 중국 인촨시, 마스..  
영천시체육회, 2020년 정기 대의원..  
청도교육청, 유아 ‘숲놀이’ 통한..  
노란 성주참외먹고, 노란 해바라기..  
우륵박물관, 가야금명장 가야금줄 ..  
도난·행불 등 체납 상태된 차..  
안동시 치매안심센터, ‘무료 치매..  
‘김천평화시장 한마음동행 대축제..  
의성군과 K-water, 누수량 311만톤..  
장세용 구미시장, 이방수 ㈜LG 부..  
영주시, 국민체력100 ‘영주체력인..  
경주 철인3종팀 추가 피해자들, 운..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 경찰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