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2-04 오후 04:14: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대구 종부세 부담 상한 납세자, 5년새 60배 이상 증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
조미경 기자 / 입력 : 2022년 10월 03일(월) 19:21

↑↑ 김상훈(대구 서구) 국민의힘 의원
ⓒ 대구광역일보
지난 5년간 대구에서 종부세 인상액이 법정 한계치에 이른 지역민이 60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이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에서 받은 ‘2017~2021년간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납세현황’에 따르면, 전년 대비 상한선인 150~300% 오른 대구 납세자가 2017년 186명에서 2018년 344명, 2019년 3614명, 2020년 1446명,  2021년 1만1474명으로 5년새 무려 61.7배나 증가했다.
종부세는 과도한 부담을 방지하기 위해 전년도 보다 세액이 일정 수준 인상하지 못하도록 상한선을 정해두었다. 재산세와 합산한 금액이 1~2주택자는 1.5배(일반 150%), 조정지역 2주택 및 3주택 이상은 3배(중과 300%)의 상한을 적용한다.
최근 3년간 대구에서 종부세 부담 상한 적용은 1주택자 등 일반비율이 더 많았다. 주택수에 따른 중과제도가 도입된 2019년~2021년 1~2주택자 세부담 상한인원은 9787명이었으나 중과비율을 받는 조정지역 2주택 이상의 다주택자는 6747명이었다.
지난 정부 5년간 다주택자의 보유세를 강화하겠다고 했지만 1주택 실수요자의 부담 또한 적지 않게 늘어난 셈이다.
종부세 부담 상한에 따른 초과세액은 더욱 폭증했다. 2017년 5억7000만원에서 2021년 110억55000만원으로 5년간 193.9배나 늘어났다.
김상훈 의원은 “5년만에 세금을 법정 한계치까지 내는 지역민이 60배 이상 늘었고, 한도 초과한 세액은 193배나 늘었다. 정부의 정책실패를 지역민의 세금폭탄으로 되돌려 준 것”이라며“징벌적 과세로 왜곡된 현 종부세를 신속히 개편하여 과세불형평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미경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윤경희 청송군수의 꿈... 전국 최대..
칠곡경찰서, 청소년 흡연·마약 예..
달성군, 전국 지자체 유일 '나눔국..
경산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초..
고령군, 계절근로자 유치 라오스 현..
대구해올고 위프로젝트 공모전 기관..
박채아 도의원, 주말기숙사 운영 대..
도내 음식물류 폐기물 3년간 연평균..
경주시, 편안한 노후생활 어르신 복..
경북도의회, '2025 APEC 정상회의' ..
최신뉴스
청송군, 12월 15일까지 고추모종 ..  
대구 총선 출마 예정자, 북콘서트 ..  
경찰 고발된 수성 구의원 운영위 ..  
대구 준공후 미분양 다시 증가세…  
'경북 전기차 무선충전특구' 9부능..  
영주시, 농업인 전문교육 통합수료..  
김천시 자산골 새뜰마을사업 성공 ..  
결혼이민여성 친정나들이 가족사랑..  
98억 투자 문경 천하장사씨름장 준..  
성주, '희망 2024 나눔캠페인' 줄..  
청정 울진산 딸기 본격 출하  
상주박물관 소장 고전적 기록화사..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모금 목표..  
윤경희 청송군수, 시정연설 통해 ..  
예천군,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