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14 오전 12:38: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새 최저임금위원회 구성 완료…21일 첫 회의서 위원장 선출
14일부터 임기 시작…2027년 5월까지 심의 참여
'1만원' 넘길지 관심…1.42% 인상시 첫 1만원 시대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24년 05월 13일(월) 11:36

ⓒ 대구광역일보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담당할 최저임금위원회(최임위) 구성이 완료됐다. 
최임위는 오는 21일 첫 회의를 열고 위원장을 선출하는 등 본격적인 심의 절차에 착수한다.
고용노동부는 오는 14일부터 2027년 5월13일까지 3년 간 최저임금 심의를 담당할 제13대 최저임금위원회 위원 26명을 위촉했다고 12일 밝혔다.
위촉은 공익위원·근로자위원·사용자위원 27명 중 13일자로 임기가 만료되는 25명과 보궐 근로자위원 1명이 대상이다.
공익위원에는 △권순원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 △김기선 충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수완 강남대 사회복지학부 교수 △성재민 한국노동연구원 부원장 △안지영 이화여대 경영학과 교수 △오은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인재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  △이정민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하헌제 최저임금위원회 상임위원이 이름을 올렸다.
근로자위원은 △류기섭 한국노총 사무총장 △이미선 민주노총 부위원장 △정문주 한국노총 사무처장 △이정희 민주노총 정책기획실장 △박용락 전국금속노조연맹 상임부위원장 △박정훈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부위원장 △장도준 한국공공사회산업노조 기획교섭실장 △전지현 전국돌봄서비스노조 위원장 △최영미 한국노총 전국연대노조 가사·돌봄서비스지부장이다.
사용자위원은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 △이명로 중소기업중앙회 인력정책본부장 △이기재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 △박복규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 △이경숙 ㈜뷰티콜라겐 대표이사 △금지선 한국메이크업미용사회 회장 △이오선 부산청정표면처리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송유경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회장 △하상우 한국경영자총협회 경제조사본부장이다.
이들은 오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상견례 겸 제1차 전원회의를 열고 위원장을 선출한다. 또 고용부의 심의요청서를 접수하는 등 본격적인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올해 심의의 관건은 역시 시간당 '1만원'을 넘기는지다.
지난해 심의한 올해 적용 최저임금은 전년보다 240원(2.5%) 오른 시간당 9860원이다. 1만원까지 불과 140원(1.42%) 남아 사실상 1만원 돌파가 무난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다만 지난해 최종 부결됐던 '업종별 차등적용' 문제가 다시 불거지면서 심의에 진통이 예상된다.
업종별 차등적용은 현행 최저임금법상 가능하지만, 최저임금제도 도입 첫 해인 1988년에만 적용돼 사실상 사문화된 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최근 한국은행이 돌봄서비스 인력난을 외국인 고용으로 풀면서 이들에게 최저임금을 적용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간해 다시 업종별 차등적용 문제가 '뜨거운 감자'가 됐다.
이에 노동계가 "돌봄노동의 질을 악화시키고 외국인을 차별하는 발상"이라며 적극 반발하고 있어 올해 심의에서 업종별 차등적용 문제가 불거질 경우 격론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노동계는 이에 대비하기 위해 근로자위원 추천 명단에 돌봄노동자 대표 2명의 이름을 올렸다.
최임위는 사용자위원 9명과 근로자위원 9명, 공익위원 9명, 특별위원(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 국장급 공무원) 3명 등 총 30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특별위원들은 의결권이 없어 사실상 27명의 심의를 통해 내년도 최저임금이 결정된다.
이들은 심의 요청을 받은 날부터 90일까지 최저임금을 의결해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이 심의요청서를 3월29일 발송했기 때문에 올해 심의는 6월27일까지다.
하지만 최임위가 법정 심의 시한을 지킨 적은 1988년 최저임금 제도 도입 이후 9차례 뿐이다. 2022년에는 8년 만에 법정 시한을 지켰지만, 지난해에는 시한을 넘겨 110일 만인 7월19일에야 의결했다.
최저임금 고시 시한은 매년 8월5일이다. 이의제기 절차 등을 감안하면 늦어도 7월 중순까지는 심의를 마쳐야 한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내 일선 지지체 영농철 일손돕기 바쁘다 바뻐..
경북 광역·기초의회 전반기 마지막 정례회 뭘 남길까?..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누가 뭐라해도 신라천년..
국정이 구멍가게입니까?..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반드시 숙지하자..
천년고도 경주서 APEC정상회의 열린다면..
‘대북송금 의혹’ ‘실체적 진실’이 됐다..
6월은 2025 APEC 경주 유치 승리의 날 신라천년제국 ..
2025 APEC 유치...인천시 음해공작 경주민심 폭발..
영양군, 366억원 규모 '2025년 농촌협약' 공모 선정!..
최신뉴스
대구 남구청 사격 '전국 1위' 명중..  
성주 선남면, "맑고 청렴한 당신이 선남의 얼굴입니다"..  
영천시 영남대학교 영천병원 운영 중단 위기..  
영주시, 교육혁신 위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추진..  
고령군 보금자리봉사회, 운수 어르신께 점심 대접..  
영천시, 2024 자원봉사대학 개강식..  
고령군 고품질 샤인머스켓 교육 실시..  
봉화군,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 양돈농장 ASF 방역실..  
의성군, 신품종 '의성진쌀' 성공 재배 다짐..  
의성군 ㈜수플러스, 지역 아동에 자두젤리스틱 기탁..  
영양군, “장계향과 함께하는 군자교육”..  
울진군, 군민의 생명 재산보호 앞장..  
영덕군, ‘찾아가는 소비자권익증진’ 인기몰이..  
청송군, 농촌생활공간 개선 786억 전격 투입..  
청도군 농산물 공판장 개장..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