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14 오전 12:38: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이진동 대구고검장 "국민 신뢰 잃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
검찰본연업무 바르고
공정한 법 집행 통해
헌법가치 법질서수호
국민의 인권 보호....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24년 05월 20일(월) 12:54

ⓒ 대구광역일보


이진동 신임 대구고검장이 취임사에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 검찰은 국민의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동(56·사법연수원 28기) 신임 대구고등검찰청 검사장은 16일 대구검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일각에서는 일명 '검수완박'을 다시 추진하려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이러한 안팎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 검찰은 국민의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고 했다.
이어 "검찰 본연의 업무는 '바르고 공정한 법 집행'을 통해 '헌법 가치와 법질서를 수호'하고 '국민의 인권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검찰 본연의 업무에 충실한 검찰이 돼야 하며 수사와 기소 및 법 집행은 반드시 공정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권 보호는 어떤 시대 상황 속에서도 검찰이 지켜내야 할 책무이자 존재의 이유다"며 "친절하고 겸손하며 경청의 자세로 국민을 섬길 줄 아는 검찰, 지역 사회에 봉사하고 기여하는 검찰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동 대구고검장은 "대구고검이 바르고 공정한 법 집행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인권의 보루이자 파수꾼으로서의 역할을 공고히 하며 지역과 국민에 봉사하는 기관으로 거듭나 신뢰를 회복할 때 우리의 일터는 즐거움과 보람, 긍지로 가득찰 것이다"고 말했다.
신임 이진동 대구고등검찰청 검사장은 서울 경동고등학교, 연세대학교 생화학과를 졸업했다. 사법시험 38회로 법조계에 입문, 1999년 인천지방검찰청 검사로 검찰 생활을 시작했다. 
수원지검 제2차장검사, 대구지검 제1차장검사, 서울고검 감찰부장, 대전지검 검사장 등을 역임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내 일선 지지체 영농철 일손돕기 바쁘다 바뻐..
경북 광역·기초의회 전반기 마지막 정례회 뭘 남길까?..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누가 뭐라해도 신라천년..
국정이 구멍가게입니까?..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반드시 숙지하자..
천년고도 경주서 APEC정상회의 열린다면..
‘대북송금 의혹’ ‘실체적 진실’이 됐다..
6월은 2025 APEC 경주 유치 승리의 날 신라천년제국 ..
2025 APEC 유치...인천시 음해공작 경주민심 폭발..
영양군, 366억원 규모 '2025년 농촌협약' 공모 선정!..
최신뉴스
대구 남구청 사격 '전국 1위' 명중..  
성주 선남면, "맑고 청렴한 당신이 선남의 얼굴입니다"..  
영천시 영남대학교 영천병원 운영 중단 위기..  
영주시, 교육혁신 위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추진..  
고령군 보금자리봉사회, 운수 어르신께 점심 대접..  
영천시, 2024 자원봉사대학 개강식..  
고령군 고품질 샤인머스켓 교육 실시..  
봉화군,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 양돈농장 ASF 방역실..  
의성군, 신품종 '의성진쌀' 성공 재배 다짐..  
의성군 ㈜수플러스, 지역 아동에 자두젤리스틱 기탁..  
영양군, “장계향과 함께하는 군자교육”..  
울진군, 군민의 생명 재산보호 앞장..  
영덕군, ‘찾아가는 소비자권익증진’ 인기몰이..  
청송군, 농촌생활공간 개선 786억 전격 투입..  
청도군 농산물 공판장 개장..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