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14 오전 12:38: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골든트라이앵글 거점 사기조직 검거
피해자 308명, 피해액 256억, 총책 37명 검거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24년 05월 22일(수) 10:28

미얀마, 라오스, 태국 등 3국이 만나는 골든 트라이앵글 지역에서 조직을 만들어 피해자 308명에게 256억 상당을 가로챈 총책 A씨 등 37명을 범죄단체조직과 사기 등의 혐의로 검거하고, 이 중 19명을 구속 송치했다.

또한 해외에 체류중인 또 다른 총책 B씨 등 6명에 대해서는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추적 중에 있다.

총책 A씨는 고수익 해외 취업을 미끼로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에게 비행기표를 구매행 주고 태국으로 오게 한 뒤, 버스와 배를 이용해 미얀마로 밀입국 시켜 범죄조직에 가입시킨 후 이들에게서 여권과 휴대전화를 빼앗은 후 감금하고 사기 범행을 강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과정에서 우리 대사관의 요청으로 현지 경찰에 의해 우리 국민 19명이 구출되었으며, 대구 경찰은 구출된 사람들의 입국 이후 즉시 수사에 착수했다.

범인들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발송한 오픈채팅 대화방 초대를 통해 함께 대화방에 대포계정으로 참여한 조직원들이 주식과 가상자산으로 수익을 낸 것처럼 바람잡이 역할을 수행했다.

투자에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에게는 투자 전문가를 사칭하는 개인대화방으로 유인한 후 특정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도록 유도하거나, 투자관련 라이브 방송을 보거나 퀴즈 이벤트에 참여하면 현금인출이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거나, 주식 종목 추천을 하며 피해자들을 안심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범인들은 비상장 코인을 매수하면 큰 수익을 올릴 수 있다며 투자금을 끌어모으고, 피해자들이 환급을 요구하며 수수료를 요구하는 등 시간을 끌다가 연락을 끊고 잠적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피해자 308명과 피해액이 256억에 달하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현재까지 확인된 범죄수익 1억 600만원은 기소 전 추징보전을 받는 등 피해회복을 위한 범죄수익금을 계속 추적하고 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내 일선 지지체 영농철 일손돕기 바쁘다 바뻐..
경북 광역·기초의회 전반기 마지막 정례회 뭘 남길까?..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누가 뭐라해도 신라천년..
국정이 구멍가게입니까?..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반드시 숙지하자..
천년고도 경주서 APEC정상회의 열린다면..
‘대북송금 의혹’ ‘실체적 진실’이 됐다..
6월은 2025 APEC 경주 유치 승리의 날 신라천년제국 ..
2025 APEC 유치...인천시 음해공작 경주민심 폭발..
영양군, 366억원 규모 '2025년 농촌협약' 공모 선정!..
최신뉴스
대구 남구청 사격 '전국 1위' 명중..  
성주 선남면, "맑고 청렴한 당신이 선남의 얼굴입니다"..  
영천시 영남대학교 영천병원 운영 중단 위기..  
영주시, 교육혁신 위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추진..  
고령군 보금자리봉사회, 운수 어르신께 점심 대접..  
영천시, 2024 자원봉사대학 개강식..  
고령군 고품질 샤인머스켓 교육 실시..  
봉화군,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 양돈농장 ASF 방역실..  
의성군, 신품종 '의성진쌀' 성공 재배 다짐..  
의성군 ㈜수플러스, 지역 아동에 자두젤리스틱 기탁..  
영양군, “장계향과 함께하는 군자교육”..  
울진군, 군민의 생명 재산보호 앞장..  
영덕군, ‘찾아가는 소비자권익증진’ 인기몰이..  
청송군, 농촌생활공간 개선 786억 전격 투입..  
청도군 농산물 공판장 개장..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중구 태평로 286. 2층 / 발행인 : 김영숙 / 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23년 03월 22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445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