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1-26 오후 08:03: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칼럼
가열되는 네거티브 공방전은 집권 여당의 정략적 숨은 의도일 수도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21년 12월 07일(화) 21:12

↑↑ 황근 선문대 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 대구광역일보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했던 후안무치하고 무능·부패한 정권이라 어디서부터 문제를 지적해야 할지 모를 지경이다. 
그러므로 전방위로 벌어졌던 정책 실패와 무법·불법 행태들은 이번 선거가 정책공방으로 주도된다면 재집권할 가능성이 거의 없을 것이 분명하다.
결국 여당의 선거전략은 이번 선거를 정책이 아닌 네거티브 공방전으로 끌어가야만 한다. 그렇게 해서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선거는 부도덕하고 무능한 후보들간의 이전투구 양상으로 유권자들에 비추어지게 하는 것이다. 집권 여당의 정책 실패는 논쟁거리에서 사라지고 ‘그 놈이 그 놈이다’, ‘아무나 되어도 상관없다’, ‘그렇게 사람이 없냐’ 같은 정치 자체에 대한 불신감과 냉소주의를 만연시키게 될 것이다.
그 결과 60%에 가까운 정권교체 여론과 부동산 파동 같은 실정에 대한 비판적 인식이 희석되면서 야당에게 기울어졌던 선거판을 다시 평평하게 만들 수 있게 된다. 특히 막말, 여배우 스캔들, 대장동 의혹, 조폭 연루설 같은 수많은 네거티브 소재에 둘러싸인 여당 후보에게 네거티브 선거전은 더 불리할 것도 없다. 여기에 현 정권이 장악하고 있는 수많은 사정·정보기관과 언론매체들을 총동원해 네거티브 소재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보수 야당이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유권자들의 비판적 판단을 유도할 수 있는 정책선거로 판을 끌어가야만 한다. 야당이나 일부 보수 유튜버들의 여당 후보에 대한 과도한 신상공격은 잠시 효력은 있을지 모르나 결국은 선거판 자체를 불리하게 만드는 효과를 낳을 수 있다. 
광고계에서 많이 회자되는 ‘경쟁자가 만든 판에서는 싸우지 않는다’는 말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집권 여당이 만든 이전투구 선거판에서 싸우지 말고 현 정권의 정책실패를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고 선거전을 만들어야만 한다. 또 이런 선거전략이 합리성을 중시하는 보수정파에게 거는 국민들의 기대일지도 모른다. 솔직히 네거티브 선거전에서 보수정파가 진보진영을 이길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더구나 현 집권 세력은 평생을 선전·선동으로 살아온 달인들 아닌가 말이다.<출처: 펜앤드마이크>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 감삼동 공공주택재개발 두고 ..
THINK TANK 2022 제4차 ILC 국제웨..
달서구, 과학관 건립 본격추진 업무..
군위 대구편입 기대 효과… 공지지..
구미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이자지원..
(사)대한노인회 경산시지회 오리엔..
“이육사 관한 모든 정보․자..
청도 풍각면 주민 지역사회에 백미..
(재)한국헴프산업진흥원(KHIPA) 제2..
청송군청소년수련관 복주머니 만들..
최신뉴스
울릉농업협동조합, 이웃돕기 성금 ..  
경주시, 설 연휴 대비 유원지 특별..  
포항시, 세계 최초 ‘ESG 창업 클..  
경주시 3차 접종률 50% 돌파  
포항시, 설 명절 전후 민생경제 살..  
DGB캐피탈, 차지인과 금융지원 업..  
안동시산림조합 설맞이 사랑나눔 ..  
건보 대구수성지사, 포근한 이불에..  
대구도시철도, 설 연휴 특별안전수..  
포항제철소, 설 맞이 전통시장 장..  
대경연 “중대산업재해 대응 지원..  
법무부 대구보호관찰소협의회, 설..  
경북, 445명 확진…포항·구미·안..  
포스코 지주회사 전환에 포항 행정..  
대구과학대학교 전문대학 혁신지원..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등록일 : 2013년 10월 21일 /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