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5 오후 08:56: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의료・건강
B형간염환자 ‘아스피린’ 복용하면 간암위험 66% 감소
뉴스1 기자 / 입력 : 2017년 07월 24일(월) 19:18

만성B형간염 환자가 항혈소판제인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간암이 발생할 위험이 최대 66% 감소하는 것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서울대병원 이정훈·강원대병원 이민종 교수팀은 2002~2015년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18~85세 만성B형간염 환자 1674명의 아스피린 복용여부를 조사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만성B형간염 환자 1674명을 아스피린을 복용한 558명과 복용하지 않은 1116명으로 나눈 뒤 간암이 생길 위험을 장기간 추적·관찰했다. 연구결과, 아스피린을 복용한 B형간염환자 그룹은 간암이 발생할 위험도가 최대 66%까지 낮아졌다. 연구가 진행된 14년 동안 간암이 생긴 환자는 총 63명(3.8%)이었다.
B형간염은 바이러스에 감염돼 간세포가 망가져 간이 딱딱하게 굳는 간경화와 간암을 일으키는 위험요소다. 대다수 환자는 증상이 없지만 상태가 나빠지면 메스꺼움과 구토, 열 증상, 관절통 등이 나타난다. 전세계 4억명이 B형간염에 걸렸고, 그중 매년 100만여명이 사망한다. 국내 감염자는 140만여명에 이른다.
이정훈 교수는 “아스피린은 출혈 위험이 크지 않으면서 간암이 생길 위험을 낮췄다”며 “항바이러스제와 함께 간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간학회지(HEPATOLOGY)’ 온라인판에 실렸다.
뉴스1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68차례 조현병 치료받은 안인득
달성 에너지센터 건설 난항 예상
구미시, ‘11회 기후변화주간’ 다..
대구은행, 지역 대학생 디지털 서포..
청년 협동조합 창업팀, 10팀에 1천..
화성산업, 광명아파트재건축 공사계..
김천시, 공공기관-기업 간 전국 첫 ..
대구 신천둔치서 아이들과 함께 벼..
달성군‚ 대구시 신청사 유치..
‘YOLO’가 휩쓴 지난해 가구소비, ..
최신뉴스
한국인의 주요 사망 원인 ‘대장암..  
울진군 ‘찾아가는 이동군수실’ 1..  
청도군,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  
포항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후..  
청도군 ‘수출 전담관제’ 운영…..  
영천시 개별주택가격 결정·공..  
경주시, 4대 불법 주·정차 근..  
영덕군, 전국 지자체 공약이행 평..  
이강덕 포항시장, 공약실천계획 평..  
경주, 드론산업 육성 기반구축 나..  
건보공단-달구벌여성인력개발센터,..  
DGB금융그룹, 서울 DGB금융센터 제..  
금복주-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  
DGB금융, CDP Korea 2018 기후변화..  
‘YOLO’가 휩쓴 지난해 가구소비,..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