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1 오후 10:35: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의료・건강
B형간염환자 ‘아스피린’ 복용하면 간암위험 66% 감소
뉴스1 기자 / 입력 : 2017년 07월 24일(월) 19:18

만성B형간염 환자가 항혈소판제인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간암이 발생할 위험이 최대 66% 감소하는 것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서울대병원 이정훈·강원대병원 이민종 교수팀은 2002~2015년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18~85세 만성B형간염 환자 1674명의 아스피린 복용여부를 조사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만성B형간염 환자 1674명을 아스피린을 복용한 558명과 복용하지 않은 1116명으로 나눈 뒤 간암이 생길 위험을 장기간 추적·관찰했다. 연구결과, 아스피린을 복용한 B형간염환자 그룹은 간암이 발생할 위험도가 최대 66%까지 낮아졌다. 연구가 진행된 14년 동안 간암이 생긴 환자는 총 63명(3.8%)이었다.
B형간염은 바이러스에 감염돼 간세포가 망가져 간이 딱딱하게 굳는 간경화와 간암을 일으키는 위험요소다. 대다수 환자는 증상이 없지만 상태가 나빠지면 메스꺼움과 구토, 열 증상, 관절통 등이 나타난다. 전세계 4억명이 B형간염에 걸렸고, 그중 매년 100만여명이 사망한다. 국내 감염자는 140만여명에 이른다.
이정훈 교수는 “아스피린은 출혈 위험이 크지 않으면서 간암이 생길 위험을 낮췄다”며 “항바이러스제와 함께 간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간학회지(HEPATOLOGY)’ 온라인판에 실렸다.
뉴스1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동대 갑질 교수 처벌하라”
도홍진 사회복무요원, 응급조치로 ..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6..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7..
대구시교육청, SW융합 메이커톤 교..
“귀농귀촌 1번지 예천군으로 오세..
‘월배 삼정그린코아 카운티’ 견본..
추경 5천억 달성… 성주 지역발전 ..
대마는 미래의 고부가가치 신성장동..
文의장 “계류법안 1만5천건…잠자..
최신뉴스
진솔한 대화로 교육현장 얘기를 듣..  
경북대, 오늘 아마존 입점 설명회 ..  
대구시교육청, SW융합 메이커톤 교..  
대구가톨릭대 ‘4차 산업혁명 혁신..  
수험생 맞춤형상담… 제10회 대구..  
구미스포츠 토토 여자축구단, 홈팬..  
김천시, 650억 투자유치 협약  
구미시, 지하수관리계획 수립용역 ..  
김천시, 다문화가족 친정방문 간담..  
구미시, 구미시장배 장애인탁구대..  
상주시여성농민회, 정책 발굴 워크..  
영천시 사회적경제기업협의회 워크..  
의성안계여성의용소방대, 道 강의..  
구미시 ‘구미사랑 상품권’ 오늘..  
고령군 다산면 이장협의회, 달성군..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