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후 09:45: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기고
세종대왕, 은나라가 각별했을 것이다…왜?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9일(월) 21:10

↑↑ <사진1> 고전(古篆)의 개념과 그에 따른 훈민정음 기본 3개 중성자의 자원을 보여주는 도표.
ⓒ 대구광역일보
↑↑ <사진2> 중국 송나라 때의 금석학 저작물인 ‘소당집고록(嘯堂集古錄)’ 55, 57, 92장에 보이는 天, 立(位), 大.
ⓒ 대구광역일보
↑↑ 박대종 대종언어연구소 소장
ⓒ 대구광역일보
훈민정음의 자원을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자방고전(字倣古篆)이란 말을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 자방고전 내 고전(古篆)이란 진나라 때의 소전과 그 이전의 대전(大篆)을 총칭한다.
또 ‘대전’은 좁게는 서주 선왕(宣王) 때에 태사였던 주가 창작한 글자체를, 넓게는 소전 이전의 모든 옛날 글자체로써 은상(殷商)과 주나라의 금문을 포괄하는 용어이다.
‘고전’의 ‘古(옛 고)’자로 볼 때, 먼저 관련 고대사를 알아볼 필요가 있다. BC1018년 2월 22일 무왕(武王)은 은나라와의 목야대전에서 승리하고 천자국 주나라를 건국했다. 그런데 천자국은 바뀌었으나 주나라의 문자 체계는 은나라의 은문(殷文)을 그대로 이어 썼다.
이 전쟁 직후, 은나라의 왕족이자 현인인 기자(箕子)는 5000여명을 이끌고 동쪽 고토로 이동했다. 얼마 지나 BC1016년에 무왕이 예를 갖춰 기자에게 직접 찾아가 천도(天道)를 가르쳐주길 요청했다.
이에 기자는 홍범구주(洪範九疇)를 가르쳐주었고, 그에 대한 답례로 스승의 자격으로써 독립국 조선을 인정받고 천년왕국 기자조선의 기틀을 확립한다. 
기자조선의 후예인 부여는 은력을 썼으며, 부여의 후예인 고구려 또한 선조인 기자에게 제를 올렸다. 이성계의 ‘조선’은 조선왕조실록이 증명하듯 기자의 ‘조선’을 이은 명칭이다.
이러니 세종의 시각에서는 기자조선의 조상국인 은나라가 각별했을 것이고, 은상의 문자인 고대 금문(金文)에 대해서도 남다른 애착을 느꼈을 것이다.
송나라 때 황실에서부터 사대부에 이르기까지 금문을 위주로 한 금석학(金石學) 열풍이 불었다. 1063년 북송 인종(仁宗) 시기 선진고기기(先秦古器記)를 필두로, 고고도(考古圖), 고기도(古器圖), 금석록(金石錄), 선화박고도록(宣和博古圖錄), 집고록(集古錄) 및 <사진 2>에 보이는 왕구의 ‘소당집고록(嘯堂集古錄)’ 등 많은 고문자 관련 서적들이 발간됐다.
자방고전이란 기록으로 볼 때 세종은 당연히 소전(小篆)과 위의 서적들을 집중 연구했을 것이다.
훈민정음 28자 중, 중성의 기본 세 글자는 각각 천지인(天地人)을 표현하되 <사진 1>에서처럼 실물이 아닌 금문에서 그 자형을 본떴다. 금문 ‘天(천)’자에 보이는 둥근 점(•)은 단독으로 쓰일 때는 ‘丁(정)’의 고자이다. 丁은 갑을병정할 때도 쓰이고 ‘위’의 뜻도 나타내니 ‘上(위 상)’과 의미상 동자이다.
따라서 금문 ‘天(천)’은 가장 위에 있는 사람인 ‘천제(天帝)’, 또는 사람의 위쪽에 있는 상천(上天) 즉 ‘하늘’을 뜻한다. 天의 위쪽 둥근 점은 ‘하늘은 둥글다’는 천원지방(天圓地方)의 사상과 부합돼 세종께서는 이를 핵심자형으로 취했고 훈민정음 해례본에선 ‘•... 形之圓, 象乎天”이라 했다.
금문과 소전의 ‘立(립)’자에 보이는 맨 아래 횡선은 ‘한 일’자가 아니라 ‘땅(地)’을 나타낸다. 고대의 ‘땅은 네모지다’라는 2차원적 인식과 달리 1차원적으로 직선 표현한 것인데, 세종은 사람이 땅 위에 서있는 모습의 立자에서 평평한 땅을 그린 가로선을 취해 썼으며 해례본에선 ‘ㅡ... 形之平, 象乎地也’라 설명했다.
그리고 천지인 중 사람을 표현할 때 ‘大’자에서 팔다리를 뺀 수직선을 취했는데, 人만이 아니라 大자 또한 직립한 사람을 그린 것이고, 또 天과 땅이 그려진 立자에도 大자가 공통으로 들어있는 것을 두루 감안한 것으로 판단된다. 해례본에선 ‘i’ 모음의 자형에 대해 간단히 ‘ㅣ... 形之立, 象乎人也’라 설명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년농업인예천군4-H회 공동과제활..
DGB금융그룹, 100세 시대 실버 일자..
대구서 14~16일 수제맥주 축제 열린..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생명사랑 ..
대구엑스코 사장, 보수 올리려다 공..
칠곡군의회 제256회 정례회 제2차 ..
영천시, 팔공산 둘레길 조성 박차
울진군 드림스타트, 사이버 폭력예..
대구 10m CCTV 거치대 남성 고공시..
최신뉴스
대구 두산동에 싱크홀  
’국민외면 파행국회, 더 이상은 ..  
대구경찰, 휴가철 여성범죄 예방 ..  
‘특혜 제공 의혹’ 김영만 군수 ..  
앙파 가격 급락… 산지폐기 이어 ..  
대구·경북 공공기관, 중소기..  
‘무고죄 벌금형’ 받은 공무원 중..  
새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靑 ..  
道내 교통위반 동시 단속 473건 적..  
권영진-8개 구청장·군수, 생활SOC..  
대구시, 지역건설업계 상생 모색  
브랜드 대단지의 장점 모두 누리는..  
가스公, 세계 최대 에너지 기업과 ..  
한수원, 경영혁신 국민 아이디어 ..  
롯데, 수성알파시티내 복합쇼핑몰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