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후 08:16: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기고
<논평> 국민의 삶은 괴로운데 청개구리식 경제대책만 내놓는 정부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08일(수) 20:32

↑↑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대구광역일보
최악의 경기침제가 이어지며 국민적 고통이 가중되는 가운데 그나마 서민들의 가계부담을 덜어줬던 유류세 인하폭이 오늘부터 현행 15%에서 7%로 축소된다.
지난해 국제유가가 떨어질 때는 유류세를 내렸다가 반대로 최근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기름 값이 11주 연속 오르는 상황에서 정부가 유류세를 인상한 것은 사실상 세금인상이며 소비자인 국민만 골병드는 모양새이다.
유류세 인상은 실상 그동안 선심성으로 남발된 수십, 수백조원의 재원 마련을 위한 땜질식 경제정책이고 정치적 결정에 불과하다.
더욱이 서민들의 애환을 달래주던 소주가격이 한 병당 1660원에서 1800원으로 140원(8.4%)오른데 이어 쌀과 닭고기, 돼지고기 등 주요 먹거리 가격이 크게 올랐고 여기에 택시요금 인상까지 더해지면서, 서민들의 고달픔은 경제지표에도 담을 수 없을 정도로 커져만 가고 있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서민경제와 민생지표를 대하는 정부의 태도는 안일함을 넘어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이 튼튼해서 물가를 비롯한 거시지표들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을 보면서 국민은 힘들다는데도 정부·여당은 ‘지표는 안정적’이라고 발뺌만 하는 게 정말 누구를 위한 나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무엇보다 좌파경제의 무모한 실험으로 판명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당장 폐기하고 최저임금체계의 개선은 물론 세금 퍼주기로 만들고 있는 부실한 일자리 창출을 즉각 멈춰야 할 것이며 이제는 근본적인 경제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
무책임하고 무능한 정권의 어설픈 경제 정책으로 고통 받는 것은 결국 우리 경제와 국민들이라는 사실을 청와대는 명심해야 하며 국민체감과는 괴리된 지표 뒤에 숨지 말고 국민과 함께 아파하는 정부·여당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DGB금융그룹, 100세 시대 실버 일자..
스카우트 155명, U20 준결승에 집중..
대구서 14~16일 수제맥주 축제 열린..
‘구미형 일자리’ LG화학 배터리공..
경주시, “매월 둘째주 토요일은 벼..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생명사랑 ..
대구엑스코 사장, 보수 올리려다 공..
칠곡군의회 제256회 정례회 제2차 ..
영천시, 팔공산 둘레길 조성 박차
울진군 드림스타트, 사이버 폭력예..
최신뉴스
양궁 이우석·강채영, 세계선..  
‘FIFA대회 준우승’ 새 역사 정정..  
류현진, 컵스전 7이닝 2실점 호투..  
추신수, 시즌 12호 홈런 포함 4타..  
‘행복한 밥상’으로 사랑 나눠요  
영주시, 자매도시초청 친선 생활체..  
김천시, 2019 청소년 어울림마당 ..  
경주 불씨나눔회, 사랑의 생필품 ..  
농협달성유통센터, 농촌일손돕기 ..  
여름철 식중독! 이렇게 예방 합시..  
제1회 노계문학전국백일장 개최  
세계적 피아니스트 정한빈, 경주 ..  
DIMF, 21일부터 대구를 뮤지컬 도..  
안동시, 재난위험 사유시설 안전조..  
영주시, 야구 동호인들의 큰 잔치..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