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5 오후 09:21: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기고
<논평> 남탓 정부의 공무원 탓! 공무원 군기 잡기
정작 잡아야 할 대상은
청와대 고위 정책입안자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2일(일) 20:18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 대구광역일보
모든 성장엔진이 멈춰 외부 신용평가사조차 우려하는 한국 경제 지표를 나아지고 있다고 곡해하던 대통령, 대한민국의 불황은 공무원 때문이라며 남탓하기에 여념없는 여당 대표와 정부 최고위 수준의 당국자. 이 부조리 코미디 같은 장면이 바로 문재인 정부 2주년의 현주소다.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 출범 6주년 행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비서실장은 ‘말 안듣는 공무원’이라 하며 군기를 잡아야 한다는 속내를 내비쳤다.
자신들이 내세운 정책 실패를 공무원들한테 떠넘기는 것도 모자라 공무원을 부하 직원처럼 여기는 발언은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청와대의 정책 수장 입에서 집권 4년차 같다는 탄식이 흘러나올 정도이니 이는 임기가 3년이나 남은 문재인 정권이 벌써부터 레임덕에 빠지기 시작했다는 방증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충분히 예견된 상황이 아니었는가. 투자, 소비, 수출 등 한국경제의 모든 분야가 너무도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문가, 기업인, 소상공인, 서민 할 것 없이 모두가 목이 터져라 외쳤다.
하지만 정부는 국민들의 외침엔 아랑곳하지 않고 무조건 마이웨이였다.
김수현 실장의 말처럼 공무원들이 정부 정책을 따르지 않았다면 그것은 이미 실패로 판명된 소득주도 성장을 양심상 도저히 따라갈 수 없어서였을 것이다.
그러니 공무원 탓을 하는 것은 책임전가다. 실패의 책임이라면 청와대 고위 정책입안자들이 져야 한다. 군기를 잡으려면 이들의 군기를 잡아야 한다.
대한민국을 위해서라면 차라리 경질하는 것이 낫다.
만약 정부가 자신들의 공적 권력을 동원해 애먼 공무원들을 다스리려 한다면 더 큰 민심이반을 초래할 것임을 경고한다.
또한 자유한국당이 이를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밝힌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울진군, 전국자원봉사센터대회서 ‘..
“영천시립도서관 독서왕은 바로 나..
포항시, ‘첨단기술사업화센터’ 준..
대구·경북 지역 주민 75% “통..
엄태항 봉화군수, 내년도 군정운영 ..
2021년 신축년 달력 등장
경산시, 상방사거리 회전교차로 설..
구미시, 내년 예산 1조3089억원 편..
고령군노인회장 취임식 겸 노인의 ..
포스코건설 ‘더샵 프리미엘’, 오..
최신뉴스
김천시, 경북도 농식품 수출정책 ..  
상주시, 경북도 농식품 수출정책 3..  
‘2020 구미시 문화예술 발전 세미..  
예천군, 사랑의열매 유공 2년 연속..  
청송군, ‘꿈의 오케스트라’ 예비..  
퇴계 이황 선생 서세 450주년…안..  
칠곡 동정천, ‘생태하천복원사업 ..  
영덕군, 예산 5000억 시대 맞았다  
영천시, 2020년산 벼 정부보급종 ..  
성주군 건강 산책로 ‘별고을 헬스..  
청도군의회, 제270회 제2차 정례회..  
‘경주지역 노사민정협의회 회의’..  
포항시, 수능대비 특별방역…수험..  
포스코건설, ‘더샵 프리미엘’ 최..  
‘해링턴 플레이스 반월당2차’ 최..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