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1 오후 09:17: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기고
낡은 이념정치, 분열과 대립의 정치의 온상은 대한민국 청와대다
낡은 이념의 정치를 연것은
좌파사상에 경도된 운동권 세력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는 혹시나
했던 국민의 마지막 희망마저
짓밟아버린 내부자들의 뒷담화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4일(화) 21:57

↑↑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 대구광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청와대 수석 및 보좌관들과 함께 수보회의를 열었다. 이날 수보회의는 집권 3년차를 맞는 청와대의 메시지를 내보는 장으로 해석될 수 있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취임 2주년 대담과 전혀 달라진 바 없는 현실인식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여전히 촛불을 이야기하는 대통령은 분단을 정치에 이용하는 낡은 이념의 잣대는 그만 버려야 한다고도 했다.
여전히 평화를 이야기 하는 대통령은 정치권이 한배를 타고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이에 더해 노영민 비서실장은 전 직원에게 보낸 메일에서 ‘냉전시대의 낡은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우리의 노력을 색깔론으로 폄훼하려는 시도가 끊이지 않는다’고 했다.
수보회의 메시지를 종합하자면 결국 야당 탓, 자유한국당 탓, 촛불 안든 국민 탓이란 이야기다.
북한이 미사일 무력도발을 재개하고 이 미사일이 탄도미사일 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시점이다.
대선국면에 접어든 미국에서 미북 정상회담의 실패를 인정하라고 의회가 나서서 트럼프 대통령을 압박하는 상황이다.
한미동맹은 균열되고, 외교실패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고립국이 돼 있는 형편이다.
이 모든 상황을 초래한 장본인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사람들이다. 반성과 사과, 대안마련은 커녕 여전히 남 탓으로 일관된 시대착오적 현실인식에 이제는 절망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
낡은 이념의 정치를 연 것은 좌파 사상에 경도된 운동권 세력이다.
이들이 대한민국의 수구집단이다. 대립을 부추기는 정치를 하고 있는 것도 문재인 정권이다.
청와대는 입법, 사법, 행정을 장악하고 그것도 모자라 다음 집권을 위한 패스트트랙까지 배후 조정 했다.
국회 공전의 책임 역시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에 있다.
취임 3년차에 접어든 문재인 대통령은 제발 인의 장막을 걷어내고 변화하는 시대를 직시하고, 북한의 본모습을 제대로 자각하고 폭망한 경제를 어떻게 살려낼 것인가 여기에 집중해야 한다.
자유한국당과 우파를 욕하는 것으로 한 줌의 지지층은 결속할 수 있겠으나, 국가는 더 빠른 속도로 재앙으로 치닫는다.
대통령의 수석․보좌관 회의는 혹시나 했던 국민의 마지막 희망마저 짓밟아버린 내부자들의 뒷담화 장만 되고 말았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대구도시철도, 어린이·청소년 ..
화성산업,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
靑, 조국청문회 관철 의지 재확인…..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학..
‘통일기원 문무대왕 문화제’ 경주..
“김천시, 장사시설 건축위원 추천..
영덕군공동육아나눔터, 여름방학 중..
경북 대형과제 발굴 ‘메가프로젝프..
훈민정음 상주본 회수 ‘딜레마’…
대구중앙 중학교 큰일 해냈다
최신뉴스
유머와 개성이 있는 생일 축하 행..  
문경 귀농귀촌인 한마음대회 개최  
김천혁신도시 공공기관 사회공헌 ..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평화의 섬 독도, 우리가 지킨다!  
‘구미를 구미답게 브랜딩하다’  
대구과학대, 맞춤형 취업전략 수립..  
의성군 ‘자랑스런 군민상’ 주인..  
경북대, CWUR 세계대학랭킹 국립대..  
군위군, 하절기 에너지절약 확산  
황금초등, 희망나눔 행복두드림캠..  
상주 식량 작물 기술 보급 현장 평..  
경북대 경제교육연구소, ‘제38회 ..  
김천시, 보조금 감사 상시화한다  
계명대, 하계방학 맞아 외국인 유..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