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7 오후 10:07: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경주
경주시, 구매방식 개선…예산 50% 이상 절감
평가 통한 일정 점수 이상
업체끼리 최저가 경쟁 방식
고가의 관급자재 LED조명
구매 시 구입단가 대폭 절감
16억원 중 8억8천만원 절감
윤용찬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7일(월) 20:53

경주시는 관급자재 구매방식 개선으로 총사업비 대비 50% 이상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9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를 앞두고 축구장 6개소의 야간조명을 전면 정비한 바 있는 경주시는 이 사업에 필요한 고가의 관급자재 LED조명 구매 시 구입단가를 대폭 절감해 총사업비 16억원 중 8억8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관급자재 구매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경주시가 선택한 방식은 자재의 규격과 성능 및 회사의 사업수행능력 등을 평가한 후 일정 점수 이상의 업체끼리 최저가 경쟁하는 방식으로서 특정업체에 대한 수의계약 의혹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 선택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춘 여러 회사가 공정하게 참여 할 수 있도록 초점을 맞췄다. 실시설계 단계에서부터 철저한 사전 시장조사를 실시했고, 스포츠담당직원 및 전기관련 전문가와 함께 협업해 입찰제안 평가표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작성했다”고 전했다.
경주시의 입찰에 참여한 7~8개 업체는 모두 제품의 성능이 우수한 메이저급 회사들이었으며 이들 간 최저가 경쟁으로 인해 낙찰률이 각각 43%와 33%로 결정됐으며 지난 2018년 전국 36건의 스포츠조명 입찰 평균 낙찰률 91.6%에 비하면 매우 낮은 낙찰률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낙찰가가 너무 낮아 시공 품질이 떨어지는 것 아니냐 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경주시는 “저가로 낙찰된 만큼 시공품질 저하를 예방하기 위해 전기관련분야 전문가 2인을 공사감독으로 임명해 공사감독에 철저를 기했다”고 설명했다.
최해열 문화관광국장은 “새로운 평가방식 도입에 따른 예산절감 성과가 알려지면서 타 시·군에서도 입찰방식을 재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 자재 구매건 뿐만 아니라 체육행정 전반에 대해서도 공정하고 투명한 행정 처리를 통해 우리시의 청렴도를 조금씩 높여나가겠다”라고 의지를 보였다.
경주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발생한 집행 잔액에 대해 문체부에 변경사용 승인을 얻어 축구장 시설 개보수에 재투자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남대의료원, 혁신형의사과학자 공..
울진군, 저소득 가구 도배 자원봉사..
대구 소규모 재건축사업 열풍…쉽고..
울릉군, 교통안전 캠페인
한수원, ‘방화댐퍼’ 시험장비 개..
칠곡군, 카드형 상품권 출시
가스公 “최고의 기술력, 지역사회..
DGB금융, 놀이형 금융교육 뮤지컬 ..
포항시, ‘지진방재 내진테이블’ ..
대구시, 칠성시장 야시장 청년창업 ..
최신뉴스
‘수성 뷰웰 리버파크’, 무상제공..  
‘청년 행복주택 디딤돌사업 전세..  
가스公, 다섯번째 천연가스 인수기..  
티웨이항공, 대구지역 노인 위한 ..  
道, 해양신기술 인증·사업화 ..  
“제철 대게 맛 보이소”  
구미 국가산단, 10월 수출 7%·..  
경북도 올해 최우수 1차 보건의료..  
경주 형산강 야생조류 분변서 H5형..  
대구시 정책은, 대구시민과 함께  
포항해경, 대게 불법 포획 50대 선..  
소백산국립공원, 야생동물 밀렵 단..  
“독도 영유권, ‘울릉도쟁계 합의..  
독도 소방헬기 사고 18일째, 실종..  
한국새농민·대구농협, “WTO ..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