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3 오후 09:29: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칠곡
칠곡 순심고 마라톤팀, 부활의 날갯짓
“제2의 전성기가 머지않았다”
박노균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24일(월) 21:53

↑↑ 순심고 마라톤팀 선수들
ⓒ 대구광역일보
“재단, 동문, 칠곡군의 응원이 도약이 발판이 됐습니다. 제2의 전성기가 머지않았습니다”
순심고등학교 마라톤팀은 고교 마라톤의 강호다. 1995년 창단해 대한민국 마라톤을 주름잡은 걸출한 스타도 다수 배출했다.
2010년에는 코오롱고교마라톤대회, 공주 전국 고교 구간마라톤대회, 대통령기 통일 역전 마라톤대회를 석권하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현역 국가대표로는 이동진·조용원 선수 등이 있다. 하지만 화려한 명성에 걸맞지 않게 2014년 이후 전국대회에서 빛을 보지 못했다.
최근 순심고 마라톤팀이 부활의 날개를 폈다. 올해 열린 한국 U20.U18 육상경기대회, 제49회 춘계 전국중고육상경기대회, 제18회 전국중고육상경기대회에서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하며 개인전은 물론 단체전까지 우승을 넘보는 강팀으로 거듭났다.
진덕언 감독은 “올해는 단체전 우승도 노려볼 만한 전력”이라며 “전성기가 다시 올 날이 머지않았다”고 힘주어 강조했다.
주춤하던 순심고 마라톤팀이 재도약하는 데는 진덕언 감독의 공이 컸다. 그는 삼고초려(三顧草廬)의 정신으로 우수 선수 영입을 위해 전국의 중학교를 돌아다녔고 기존 선수들에게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열정을 불어 넣었다.
진 감독은 마라톤팀 부활의 요인으로 자치단체, 동문, 재단의 지원을 꼽았다.
그는 “마라톤 같은 종목의 성장을 위해서는 자치단체와 같은 외부 도움이 필수적이다. 칠곡군청에서 마라톤을 체육전략종목으로 선정하고 훈련비를 지원하는 등 마라톤에 많은 힘을 실어 주고 있다”며 “특히 백선기 군수님이 마라톤에 대한 깊은 애정과 열의를 보여줘 선수들에게는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전국 각지의 동문들과 재단의 전폭적인 지원도 있었다”며 “앞으로 지역과 학교의 명예를 높일 수 있는 최강 마라톤팀의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노균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가덕신공항’ 폭주하나…與 선거 ..
울진 왕피천 회귀 연어 크게 늘어…..
대구시의회, 김해신공항 백지화 철..
권영진 대구시장, 내년도 국비 확보..
대구시, 전국 지방세 연구과제 발표..
경북혁신도시에 스마트물류 거점 육..
‘대한민국 ICT융합엑스포’ 19일 ..
박준훈 대구조달청장, 전통문화상품..
㈜에코프로이엠, 포항에 이차전지 ..
가덕신공항 4년전 꼴찌…“차라리 ..
최신뉴스
영양군, 합동평가 대비 추진상황 ..  
상주시, ‘제12회 상주사랑 사진 ..  
봉화군, 마을기업 특성화사업 민&#..  
예천군 ‘영탁막걸리’ 베스트 전..  
구미시사회복지협-현대HCN새로넷방..  
의성군, 경북도 에너지대상 평가 ..  
김천시, 코로나19 관련 의료기관 ..  
영주시의회, ‘봉화읍 도촌리 폐기..  
울진아쿠아리움 새단장, 민간위탁 ..  
고령군관광협의회, 제천시관광협의..  
제9회 성주 역사인물 학술발표회 ..  
경주시, 중부·황오 행정동 통..  
경산시, ‘지역사회 주민맞춤형 복..  
포항시,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착..  
포스코건설 ‘더샵 프리미엘’, 오..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