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3 오후 09:39: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오늘의 Hot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할 것”
민노총 대구본부 제2차 총파업 집회
지우현 기자 / 입력 : 2015년 07월 15일(수) 22:50

ⓒ 대구광역일보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는 15일 오후 3시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정부의 노동시장 구조개악 폐기 등을 촉구하는 제2차 총파업 집회를 열었다.
대구본부는 이날 집회에서 “노동자를 죽이는 노동시장 구조 개악을 철회하고, 일방적 공적연금 개악을 중단하라”며 “모든 노동자에게 최저임금 1만원과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재식 대구지역 총파업투쟁본부장 집무대행은 “박근혜 정권은 자본의 이익을 위해 노동자와 민중을 착취하는 온갖 제도적 개악과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일반해고 확대, 임금피크제 강제도입 등으로 자본의 위기를 노동자에게 떠넘기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의 경제위기를 자본과 정권은 결코 해결할 능력이 없다는 것이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 결정으로 드러났다”라며 “늘 착취대상인 노동자 외에는 경제위기를 막을 세력이 없다”고 호소했다.
그는 이어 “고용의 불안과 저임금의 노동을 자식들에게 물려줄 수 없다”며 “정권의 노동자 죽이기 정책을 묵과할 수 없고 투쟁으로 맞받아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합원 1500여명(경찰 추산 1200명)은 이날 집회를 마친 뒤 대구지방고용노동청에서 범어네거리를 거쳐 새누리당 대구시당사까지 1.8㎞를 행진했다.
경찰은 이날 8개 중대 80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앞서 민노총은 지난 4월24일 대구 범어네거리에서 ‘노동시장 구조개악 폐기, 공무원연금 개악 중단 및 공적연금 강화’를 촉구하는 1차 총파업 집회를 열었다.
경찰은 이날 시위해산용 물대포를 사용해 시위대를 해산하고, 노동자 김모(47)씨를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했다.
또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임성열(46) 본부장 등 조합원 3명을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1차 총파업에 참여한 노동자 42명에 대해 수사를 벌였다.



지우현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신라천년 경주 하늘에 쏘아 올린 희..
코로나19도 고개떨군 제7회 대구광..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연기
의성 기능성 쌀 ‘가바쌀’ 美 수출
고령군, 드림스타트 지역자원 후원 ..
경산 ‘평생학습 배움으로 온(on)’..
문화도시 영주만들기 시책 추진
상주 ‘국화꽃향기, 스무번째 이야..
예천, 제2논공단지 20필지 분양 완..
봉화군, 코로나 19 예방접종 준비 ..
최신뉴스
울릉군,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  
울진군, 경북권 최초 스마트복합쉼..  
포항형 뉴딜사업 담당공무원 온라..  
영양군, ‘농림관광국’ 신설 등 ..  
윤경희 군수, 행안부 방문 특별교..  
경주시 ‘안강 군 사격장 소음피해..  
건보 대구수성지사, “마음으로 듣..  
대구 남구, 고산골 공영텃밭 ‘조..  
대구·경북 이랜드 리테일 ‘만족..  
DGB금융, FIUM Lab 2기 수료 스타..  
포스코 포항 클린오션봉사단, 국민..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  
한국4-H본부 회장, 대구 방덕우 회..  
경북도, 농산물가공사업…민․..  
대구시, 중장년 일자리 창출지원 3..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