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3 오후 09:29: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文의장 “계류법안 1만5천건…잠자는 법안 처리해야”
국회의원 전원에 친전 보내
‘일하는 국회’ 당부
법안소위 개최실적
처리건수 집계해 발표 예정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5일(월) 20:00

문희상 국회의장은 15일 국회의원 전원에게 친전 서한을 보내 국회에 계류 중인 법안들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문 의장은 친전 서한에서 “20대 국회의 법안 발의 건수는 2만769건으로 역대 최고지만 처리율은 27.9%로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특히 1만4783건이 계류 중이고 이중 70.6%에 달하는 1만432건은 단 한 차례도 법안심사소위원회 심사조차 거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안소위 심사조차 거치지 못하고 임기만료로 폐기될 경우 각 법안에 담긴 소중한 입법취지는 모두 사장될 수밖에 없다”며 “20대 국회 남은 기간 동안이 법안들이 법안소위에서 충분히 논의돼 처리될 수 있도록 끝까지 세심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오는 17일 시행되는 ‘일하는 국회법’에 대해서도 의원들의 협조를 요청했다. 일하는 국회법으로 불리는 국회법 개정안은 각 상임위원회에 복수 법안소위를 둘 수 있도록 하는 근거 규정과 월 2회 이상 법안소위를 열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문 의장은 “법 개정 하나로 국회 운영 방식이 갑자기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분명한 건 이를 계기로 법안소위가 연중 상시 운영돼 국민의 삶과 직결된 민생·개혁 법안의 심의가 국회 안에서 활발히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하는 국회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법안소위 개최 실적, 법안처리 건수 등 위원회별 법안소위 활동 성과를 집계해 상시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소위 심사과정이라는 생생한 의정현장을 신속·정확하게 국민에 전달하고 입법 활동에 대한 국민적 공감도와 이해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일본산 주류제품 “OUT”
대구시의회, 日 아베정부 경제침략 ..
대구 신협 이사장, 명의도용 온누리..
자원봉사자들의 구슬땀이 봉화은어..
상주고 학생들 ‘훈민정음 상주본 ..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경북도 ..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유치위, 군..
군위군, 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기..
이승율 청도군수, 국비확보 행정안..
칠곡군, 日 수출규제 기업지원 총력
최신뉴스
자유무역 파괴 아베정권 규탄  
구미시의원 회기 중 ‘욕설’ 물의..  
포항지진 뒤 여진↓지하수위 회복..  
대구·경북 손잡고 희망 경제 건설..  
경산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청도군, 이동식 CCTV 쓰레기 불법..  
칠곡군, 20일 ‘첫 벼베기’  
고령군, 강소농 경영개선 현장 컨..  
민선7기 군정철학 공유…성주 공직..  
경북도 한우초음파 육질진단 경진..  
칠곡군, 日 수출규제 기업지원 총..  
이승율 청도군수, 국비확보 행정안..  
군위군, 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  
상주농기센터, 맞춤형 적정 수분관..  
의성군, 지방재정 신속집행 경북도..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