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8 오후 09:02: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대구엑스코 사장, 보수 올리려다 공익신고 당해
김상욱 대구엑스코 사장
‘요령개정권’을 남용해
‘복리후생비지급요령’ 개정
조여은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12일(수) 20:48

김상욱 대구엑스코 사장이 자신의 보수를 더 받으려고 하위규정인 요령을 마음대로 바꿨다는 이유로 노동조합으로부터 공익신고를 당했다.
12일 노조에 따르면 김 사장은 출자·출연법에 따른 대구시장과의 성과연봉계약, 엑스코 보수규정과는 별도로 사장에게 부여된 ‘요령개정권’을 남용해 ‘복리후생비지급요령’을 지난 2017년 7월 1일 개정했다.
기존 엑스코 복리후생비 지급요령은 임원의 명절휴가비는 다른 보수에 포함한 금액으로 연간 합산해 12개월로 나눠 지급하도록 해왔다.
하지만 김 사장은 12개월로 나눠 지급받는 명절휴가비와 별도로 지급요령의 ‘임원의 경우 보수에 포함해 지급하고’라는 규정을 ‘명절휴가비는 연봉월액의 50% 이내로 매년 설과 추석 5일전에 각각 지급한다’로 변경했다는 것. 
현재 대구엑스코 사장은 지난해 기준 연봉 1억6000만원(본봉 1억3000만원 이상, 성과급 1000만원 이상, 직책보조비 2000만원 이상)으로 지역 공공기관장 가운데서 최고의 대우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외에도 회사로부터 아파트, 차량 및 운전기사, 비서를 제공받으며 법인카드로 업무추진비와 회의비도 사용한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공직자가 자신의 권한을 남용해 자신의 보수를 올리는 부패행위인 소위 '살찐 고양이'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되겠기에 공익신고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구엑스코 관계자는 “복리후생비의 경우 임원과 일반직원에 대한 차등을 두지 않도록 개선하기 위해 복리후생비지급요령을 개정하려는 것”이라며 “하지만 대구시가 요령 개정에 대해 유보를 결정해 지금까지 돈이 지급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조여은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동대 갑질 교수 처벌하라”
도홍진 사회복무요원, 응급조치로 ..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6..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7..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9년 7월15..
‘월배 삼정그린코아 카운티’ 견본..
대마는 미래의 고부가가치 신성장동..
추경 5천억 달성… 성주 지역발전 ..
文의장 “계류법안 1만5천건…잠자..
울릉군보건의료원, 청소년 흡연Z..
최신뉴스
경북대,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  
영남대 ‘농업 생산성 향상 태양광..  
한여름 밤 도심 속 ‘2019 그라시..  
강은희 號, 모든 아이가 성공하는 ..  
티웨이, “여름휴가 배달 왔습니다..  
‘월성 삼정그린코아 포레스트’ 2..  
포항시, 촉발지진 위험 지하수로 ..  
대구농협, 달성군 마비정벽화마을..  
가스公, 지역 어르신 일자리 창출..  
이희진 영덕군수, “인구유출 방지..  
올해 성장률 2009년 이후 최저로 ..  
경주시, ‘2019년 문무대왕 해양포..  
청도군지역사회보장협, 썸머키트 6..  
경북 5~6월 서리·우박 피해액..  
허위 전표로 홀인원 축하보험금 가..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정주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주필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