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31 오후 09:20: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황교안 “조국 가야할 곳은 구치소”
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
“많은 공직자들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
대구광역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5일(일) 21:16

↑↑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연설하고 있다.
ⓒ 대구광역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조국이 가야할 곳은 거룩한 법무부가 아니라 조사실이다”라며 “구속돼서 구치소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법무 장관이라는 이름을 도저히 붙일 수가 없다.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고 범죄의 결과들이 막 나오는 상황에서 장관 임명하고 그것도 수사지휘하는 법무 장관으로 임명한 것은 제 머릿속에서는 상상이 안 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매일 드러나는 범죄들, 하나하나 엄중한 범죄들이다”라며 “조국 일가의 문제는 개인 문제가 아니다. 많은 공직자들이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다. 스마트도로사업 등 여러 사업들이 이 정부에서 진행됐는데 조국 펀드에 여권 인사들 많이 연루됐다. 바로 이게 게이트 아닌가”라고 물었다.
황 대표는 또 조국 장관 측의 각종 의혹에 대해 “이제 이 사건은 조국을 넘었다. 문 정권의 문제가 됐다. 문재인을 의심하고 있다”며 “왜 국민들이 그렇게 반대하는 조국을 장관으로 임명했나. 특별히 조국과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관계에 있는 것 아닌가 의심한다”고 했다.
그러고는 “대통령과 연결고리 밝혀야 하지 않겠나.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조국을 법무장관 세운 것 아닌가. 문 정권 퇴진까지 외치는 분들이 많아지셨다”며 “문재인 대통령 정신차리세요! 나라가 무너지고 있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황 대표는 “이 싸움은 조국과의 싸움이 아니다. 반자유주의 문재인 정권과의 싸움”이라며 “우리가 이 싸움 반드시 이겨내야 한다. 말도 안 되는 정권,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고 대정부 투쟁을 독려했다.
문 대통령이 추석 전 이산가족 상봉문제를 언급하면서 ‘남쪽 정부의 문제’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선 우리가 무슨 잘못했나. 오히려 북한이 미사일 쏘고 장사포 쏜 것 아닌가”라며 “북한이 잘못했고 정부가 잘못한 걸 왜 우리 탓으로 하나. 이게 대통령이 할 말인가”라고 분개했다.

대구광역일보 기자  
- Copyrights ⓒ대구광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포항시 방역컨설팅단, 식품위생분야..
상주시 경로당 운영 재개 대비 릴레..
‘예천쪽파 종구’ 본격 출하…전국..
김재규 유족, 재심 청구…“10·..
‘2021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콘..
양경한, 12번째 시집 ‘허공의 메아..
구미시, 농촌마을 LPG소형저장탱크 ..
이용수 할머니 60분동안 “상세하고..
고령군. 운산·안림지구 소규모..
대구도시철도 시설물 5G 활용 실시..
최신뉴스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  
수성대학교, 웹툰스토리과 신설…..  
도시철도,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  
가스공사, 2020 국가산업대상 동반..  
의성군, 신활력플러스사업 ICT플랫..  
청송군, 2019년 암관리사업 최우수..  
영양군, 주민이 주도하는 우리 동..  
예천군, 농업인단체 협의회 간담회..  
영주시, 농업인 대면교육 오늘부터..  
장세용 구미시장, 지역현안 해결 ..  
안동시, 지역경제 주춧돌 골목상권..  
국민권익위, 영덕군서 ‘이동신문..  
울진 주요 관광지서 버스킹 공연 ..  
‘제32회 경주시문화상’ 최종 수..  
청도군, 과실전문생산단지조성 부..  

회사소개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 윤리강령 구독신청 조직도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대구광역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4-86-09341/ 주소: 대구 동구 동대구로85길 60 5층 / 발행인.편집인: 김성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용
mail: dgynews@hanmail.net / Tel: 053-253-0000 / Fax : 053-253-00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가00016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